국내 판매중인 렉서스 `F Sport` 라인업은?
국내 판매중인 렉서스 `F Sport` 라인업은?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07.06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동아·오토헤럴드·지피코리아 공동기획] CT200h, 렉서스 유일의 하이브리드 전용 해치백


■ 국내 판매중인 렉서스 ‘F Sport’ 라인업은?

RX350·RX450h, RX 첫 패들 시프트 장착
NX 200t, 가솔린터보 4륜구동 콤팩트 SUV
레이싱 쿠페 RC 350, ‘F 패키지’의 절정체

CT200h F Sport-RC 350 F Sport-IS F Sport-NX200t F Sport(왼쪽상단 시계방향으로)


렉서스에서 F는 최상위 퍼포먼스 플래그십 모델을, RC F와 IS F는 렉서스 정규 라인업에서 고성능으로 특별하게 설계된 모델을 선보인다. F Sport 패키지는 기존의 양산모델에 그물모양의 메쉬 그릴로 대표되는 전용 외관 디자인과 전용 인테리어, 계기판, 스포츠 튜닝을 가미해 일상 속에서 렉서스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모델을 의미한다. 렉서스의 인기 차종에 ‘F Sport’ 라는 특별함을 더한 대표적인 모델을 살펴봤다.

● GS350 F Sport

국내에 처음 소개된 F Sport 패키지모델은 2012년 출시된 GS F Sport다. 후륜구동 스포츠세단이 주는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그랜드 투어링 세단으로서의 편안함이 양립할 수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린 모델이다. 기본 성능을 한층 더 높이고, 4륜의 회전각을 최적으로 제어하는 새롭게 개발된 렉서스 다이나믹 핸들링 시스템(LDH)을 적용해 매력을 더했다.

● CT200h F Sport

렉서스 유일의 하이브리드 전용 콤팩트 해치백이다. CT200h F Sport는 전용 배지와 강렬한 그물 패턴의 스핀들 그릴, 두개의 에어덕트가 새롭게 들어간 리어 스포일러 등을 통해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했다. 또 스포츠 드라이빙에 맞게 설계된 서스펜션과 퍼포먼스 댐퍼를 적용해 다이내믹한 드라이빙과 안정감 있는 주행을 느낄 수 있다.

● RX350 F Sport & RX450h F Sport
두 모델에는 RX 최초로 패들 시프트가 장착됐다. 스핀들 그릴에 더해진 F SPORT 전용의 메시 타입 프런트 그릴과 알루미늄 휠, 프런트 휀더와 스티어링 휠이 부착된 F SPORT 엠블럼, 전용 기어 노브가 적용된 인테리어도 매력적이다.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패들 시프트를 통해 수동변속차량과 같이 원하는 타이밍에 맞춰 즉각적인 변속이 가능하다. 스포츠서스펜션과 퍼포먼스 댐퍼를 통해 주행성능도 향상시켰다.

● IS F Sport

IS는 퍼포먼스, 민첩한 핸들링, 정확한 응답성,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피드백 등에 초점을 두고 설계됐다. IS F SPORT는 독특하고 더욱 스포티하며 공격적인 외관과 인테리어 디자인 요소를 자랑한다. F SPORT 전용 EPS시스템과 전륜 및 후륜 서스펜션 시스템에서 중점적인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 NX200t F Sport

NX 200t는 가솔린 터보 4륜구동 콤팩트 SUV다. 새롭게 개발한 2.0리터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엔진과 다이나믹 토크 컨트롤 AWD시스템이 발휘하는 동급 최강의 퍼포먼스와 가속성능, 그리고 짜릿한 스포츠 드라이빙이 특징이다. NX 200t F Sport는 F Sport만의 프런트 그릴과 범퍼, G센서 기능이 포함된 다중 정보 디스플레이, 패들 시프트는 물론 차체 앞뒤에 퍼포먼스 댐퍼를 장착했다. 차체강성과 진동흡수 성능을 향상시켜 스포티 SUV로서의 뛰어난 스타일링과 조종안정성을 갖췄다.

● RC 350 F Sport

레이싱 쿠페인 RC 350 F Sport는 F SPORT 패키지의 절정이라 할 수 있다. LFA로부터 계승된 F SPORT 전용 애니메이션 방식 미터계와 F SPORT 전용 6인치 슬라이딩 풀컬러 TFT 미터를 채택했다. F SPORT 전용 AVS(Adaptive Variable Suspension) 및 LDH(Lexus Dynamic Handling)를 적용해 안정감 있는 핸들링과 최적의 주행 안정성을 실현했다.

/공동취재:스포츠동아 원성열 기자, 오토헤럴드 김흥식 기자,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