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비 34km/l 마의벽 넘었다..파사트 33km/l 훌쩍
골프, 연비 34km/l 마의벽 넘었다..파사트 33km/l 훌쩍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07.10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 골프 TDI가 평균 연비 34.5km/l 를 기록하며 기네스 월드 레코드 "최고 연비ㆍ 비(非) 하이브리드 차량 북미 48개주 연속주행" 부문 신기록을 인증 받았다.

이번에 골프 TDI가 작성한 신기록은 지난 2013년 파사트 2.0 TDI로 세웠던 동일 부문 기존 기네스 연비 신기록(33.1km/l)을 경신한 것으로, 이를 통해 폭스바겐은 TDI 엔진의 탁월한 경제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폭스바겐 그룹 아메리카 설립 60주년을 맞아 기네스 월드 레코드 연비 세계기록에 도전한 이들은 미국의 프리랜서 자동차 저널리스트인 웨인 저디스와 전자공학 엔지니어이자 친환경기술 전문가인 밥 윙어 팀으로, 이들은 이미 지난 2013년 파사트 2.0 TDI를 몰고 당시 연비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는 베테랑이다.

지난 6월22일 미국 버지니아 헌든의 폭스바겐 그룹 아메리카 본사에서 출발한 웨인 저디스와 밥 윙어는 7월 7일 헌든으로 돌아오기까지 16일간 미국 내 48개주, 총 13,250km의 거리를 주행하며 평균연비 34.5km/l라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이 기간 골프 TDI가 사용한 경유는 모두 384리터에 불과했다.

이는 역시 폭스바겐이 갖고 있던 종전 기네스 연비 세계 신기록 33.1km/l를 뛰어넘는 기록일 뿐 아니라 기존에 하이브리드 차량이 세운 기록인 31.6km/l보다도 2.9km/l 가량 좋은 기록이다. 50 리터인 골프 TD의  연료탱크 용량을 감안하면 불과 8번의 주유만으로 미국 내 48개주를 여행한 셈이다. 이번 연비 신기록 도전 과정에서 지출한 주유비는 총 294.98달러(약 33만 원) 가량이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폭스바겐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