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타이어 어디까지 `공기없이 시속 130km?`
미래타이어 어디까지 `공기없이 시속 130km?`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07.10 15: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없이 달리는 미래형 타이어 `한국 아이플렉스' 고속 주행에 성공


자동차가 진화하듯 타이어도 끊임없는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펑크가 나도 일정 시간과 거리를 달리는 런플랫에 이어 이번엔 공기를 주입하지 않고 달리는 타이어까지 개발됐다.

문제는 일상 운전에서의 적응력이다. 공기 주입 없이 시속 130km까지 달리는 비공기주입식 타이어가 도로 테스트에서 성공을 거뒀다.

한국타이어가 친환경 소재로 만든 비공기입 타이어(NPT: Non-pneumatic Tire)인 '한국 아이플렉스(Hankook iFlex)'를 개발하여 실차 주행 테스트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는 한국타이어가 기술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미래 드라이빙을 리드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해석된다.

한국타이어는 하이엔드 기술력이 요구되는 3세대 런플랫 타이어를 독일 프리미엄 차량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 데 이어 이번 한국 아이플렉스의 고속 실차 주행까지 성공했다.

한국타이어는 2011년부터 일반적인 고무 타이어에 사용되는 공기압을 사용하지 않는 신기술 타이어인 비공기입 타이어를 개발해 왔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한국 아이플렉스는 기존에 한국타이어가 선보인 1~4차 컨셉 타이어에 비해 실제 승용차에 장착하여 운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고속 주행까지 실현시킨 것이 특징이다.  

최근 한국타이어가 자체 실시한 주행테스트에서 전기자동차에 장착된 한국 아이플렉스는 내구성 및 강성 안전성 시험, 슬라럼 주행(지그재그 주행) 등과 함께 130km/h에 이르는 고속 주행을 완벽하게 통과했다.
이로써 한국 아이플렉스는 일반 타이어 버금가는 성능을 구현하며 미래 드라이빙 실현에 한 발 가까이 다가서게 됐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 선보인 한국 아이플렉스는 친환경 소재인 우레탄 유니소재(UNI-Material) 로 개발했다. 유니소재는 제품의 설계·생산 단계부터 에너지 소비와 유해물질사용을 저감하고, 사용 후 제품의 재활 용이하게 하는 기술력을 지칭하기 때문에, 친환경 미래형 기술력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유니소재 활용 친환경 타이어 제조기술'을 주제로(산업통상자원부, 과제번호 10037395) 정부 및 여러 관계 기관과 함께 한국타이어가 개발한 한국 아이플렉스는 보통 8단계에 걸쳐 만들어지는 타이어 제조 과정을 4단계로 대폭 단순화 하여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다. 또한 단일 소재로 개발되어 재활용이 용이하다는 이점도 가지고 있어 친환경성이 증대된 신개념 미래형 타이어로 각광받고 있다.  

서승화 한국타이어 대표는 "고속 주행이 가능한 한국 아이플렉스의 개발은 혁신적인 기술을 현실화 하기 위한 한국타이어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미래형 타이어를 개발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다음 세대의 드라이빙을 꿈꾸고 만들어가는 한국타이어의 실험 정신과 혁신적인 브랜드 가치를 담은 '더 넥스트 드라이빙 랩(The Next Driving Lab)' 캠페인을 2년째 시행해 오고 있다. 또한 격년마다 진행되는 '디자인 이노베이션(Design Innovation)'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유명 디자인 대학과 공동 연구로 미래 드라이빙을 리드할 타이어의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