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관계?` 현대차-제네시스-N시리즈 본격 가동
`삼각관계?` 현대차-제네시스-N시리즈 본격 가동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11.04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고성능 럭셔리 모델 `제네시스`.. 짜릿한 운전의 재미를 주는 차 `N시리즈`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를 새로운 독립 브랜드로 런칭하면서 고성능 모델 'N시리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세 브랜드간 관계부터 규정하자면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동급 브랜드로 나란히 같은 수평선상에 선다. 그러면서도 현대차와 제네시스 두 브랜드를 기반으로 양족에서 모두 고성능 모델 N시리즈를 개발하게 된다.

즉 N시리즈는 현대차와 제네시스 양 브랜드 공히 최고의 고출력 모델을 만들어 낸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면 현대차는 기존 WRC에 출전하는 i20의 고성능 N시리즈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고, 제네시스 브랜드도 최근 글로벌 명차들이 속도를 내고 있는 고성능 럭셔리차 경쟁에 뛰어든다.

앞서 현대차가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를 통해 공개한 높은 동력성능 기반의 고성능 브랜드 'N'이 현대 브랜드뿐 아니라 제네시스 브랜드에도 적용되는 것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고성능 모델은 신규 개발 모델 4종을 포함, 2020년까지 제네시스 브랜드 라인업을 구성할 총 6종의 모델 중 일부 차종을 기반으로 개발이 진행될 전망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N 브랜드만의 한층 강화된 차체, 엔진, 변속기, 조향장치 등의 동력 기술이 추가로 적용될 경우 점차 다양해지고 있는 뉴 럭셔리 고객들의 니즈를 더욱 적극적으로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고성능 모델은 오는 2017년 양산을 목표로 개발 중인 현대 브랜드의 고성능 모델 출시 이후 시점에 점차 윤곽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차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짜릿한 운전의 재미를 주는 차'를 목표로 내건 고성능 브랜드 'N'은 제네시스 브랜드와 현대 브랜드를 아우르는 현대차의 서브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N'은 현대차 연구·개발(R&D) 센터가 위치한 남양과 주행성능 테스트센터가 있는 뉘르부르크링의 머리글자를 따 이름 지어졌다. 차와 운전자가 혼연일체가 되는 순간이라는 의미로 슬로건 역시 '엔게이지드(Ngaged)'로 결정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