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내년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 시판
기아차, 내년 하이브리드 소형 SUV `니로` 시판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11.16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용적이고 독창적인 친환경차..1.56kWh 배터리, 35kw 모터, 카파 1.6GDi 엔진 장착


기아차가 내년에 하이브리드 소형 스포티 SUV 모델 '니로'를 출시한다.

기아자동차는 16일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국내최초 하이브리드 소형SUV `니로`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니로의 차명은 극대화된 친환경 기술력을 연상시키는 'Near Zero(제로에 가까운)'와 한층 강화된 친환경 모델 위상을 상징하는 'Hero(영웅)'을 결합시킨 것으로 전세계에서 동일하게 적용된다.

니로는 국내 최초로 하이브리드 엔진을 탑재했으며 공기역학에 최적화되면서도 역동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니로에는 카파 1.6GDi 엔진에 6단 DCT를 적용해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kg·m를 구현했으며, 1.56kWh 배터리와 35kw 모터를 결합했다.

파워주행 보다는 고연비와 친환경에 초점을 두고 부드럽게 주행하는 패밀리카의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면부는 범퍼 하단 외곽에 에어커튼을 적용해 공력성능 향상과 스포티한 이미지를 동시에 구현했으며 좌우로 넓은 그래픽형상을 통해 안정적 이미지를 완성했다.

측면부는 역동적이며 공기역학에 최적화된 실루엣라인, SUV의 스포티함을 강조한 숄더라인과 함께 전후면 범퍼에서 이어지는 휠 아치 몰딩, 사이드라인 몰딩으로 단단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후면부의 경우 리어 윈도우와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을 연결한 인상을 구현해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했다.

기아차는 니로를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며 상품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는 빠르게 성장하는 소형 SUV 시장에서 놀라운 연비와 최고의 상품성으로 가장 매력적이고 이상적인 모델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기업 평균 연비를 2014년보다 25% 향상시키는 것을 핵심으로 한 '2020 연비향상 로드맵'에 따라 친환경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