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파이낸셜, 티구안 올스페이스 특별금융프로모션
폭스바겐파이낸셜, 티구안 올스페이스 특별금융프로모션
  • 최영락
  • 승인 2018.07.0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는 폭스바겐코리아와 함께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출시를 기념해 7월 한달 간 사전 예약 고객을 포함한 전체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보다 부담 없이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월 납입금을 최소화한 잔가 보장형 할부 프로그램, 60개월 클래식 할부 프로그램 그리고 운용리스 프로그램까지 총 세 가지의 할부/리스 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

우선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가 제공하는 잔가 보장형 할부금융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선납금 30%(1,428만원)를 내고 36개월간 28만 5천원의 월 납입금을 지불하면 티구안 올스페이스 2.0 TDI 프레스티지(4,760만원)의 오너가 될 수 있다. 월 납입금을 30일로 분할 계산하면 매일 점심값 수준인 9500원을 지불하면 되는 셈이다. 여기에 이번 잔가 보장형 할부금융은 일반적인 할부상품과는 달리 만기 후 반납 시 차량의 잔존가치를 최고 53%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두 번째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인 60개월 클래식 할부 프로모션 역시 2.35%의 저금리를 적용하여 월 납입금에 대한 고객들의 부담을 줄인 상품이다. 이 프로모션을 이용해 티구안 올스페이스 2.0 TDI 프레스티지를 구입할 경우, 선납금 30%(1,428만원)를 내고 60개월동안 매월 약 58만 9천원(일별 분할 시, 하루 약 1만9천원)을 납입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초기 부담금을 최소화한 운용리스 프로그램을 통해 티구안 올스페이스 2.0 TDI 프레스티지를 구입할 경우 선납금, 보증금 없이 36개월간 월 87만 9천원을 납입하면 된다.

또 프로모션을 이용한 고객 전원에게는 금융계약 실행일로부터 1년 이내에 고객 과실이 50% 이하인 차대차 사고로 인해 권장소비자가의 30%가 넘는 수리비가 발생할 경우, 새 차로 교환해주는 폭스바겐 신차교환 프로그램 혜택과 프리미엄 틴팅 서비스까지 추가적으로 제공된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