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이싱 대중화 길 열렸다
카레이싱 대중화 길 열렸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02.07.12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인이 자신의 자동차로 카레이싱에 참가할 수 있는 대규모 아마추어 경기가 추진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새 모델 클릭으로 경기를 벌이는 일반인 대상의 원메이크 레이스를 도입하기 위해 최근 비공개로 사업자 공개입찰을 실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내년 중 실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클릭 원메이크전’(가칭)은 현대차 고객이 자신의 클릭 자동차로 연간 7∼8회의 레이스에 참여하도록 돕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현대는 이를 위해 경주차용 안전장치를 설치하기 위한 전문 서비스망과 참가 희망자에게 레이싱 테크닉을 교육하는 방안까지 종합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장소는 수도권에 위치해 집객효과가 큰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가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다.

 

현대가 이 사업을 확정할 경우 자동차 메이커로는 처음으로 국내 모터스포츠에 직접 참여하게 되는 셈이어서 카레이싱 대중화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프로 레이싱팀인 인디고와 경주차 정비업체 로또 등 2∼3개 업체가 클릭 원메이크 사업자로 입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에 따르면 클릭 원메이크전 참가차량은 롤케이지 등 전문 경주차 수준의 차체 보강 안전장치를 갖추되 엔진개조 등 성능을 높이는 튜닝은 금지해 공정한 경쟁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클릭 원메이크에 일반인이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으려면 효과적인 지원체계가 마련돼 최소 경비로 경주차 세팅을 마치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의 경우 도요타의 비츠,혼다의 시빅 레이스 등 메이커가 직접 주최하는 고객대상 경주가 활성화돼 있어 전문 카레이서를 배출하는 등용문의 역할까지 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경주를 관전 스포츠에서 참여 스포츠로 발전시켰다는 점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모터스포츠 관계자들은 클릭 원메이크가 성사될 경우 많게는 100여명 이상의 새로운 참여자가 자동차경주에 발을 들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