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대 쏘나타는 패스트백 스타일..내년 상반기 컴백
8세대 쏘나타는 패스트백 스타일..내년 상반기 컴백
  • 김미영
  • 승인 2018.08.0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중형세단 쏘나타 풀체인지 모델의 스파이샷이 외신을 통해 공개됐다.

사진과 영상을 통해 공개된 신형 쏘나타는 위장 필름을 붙여 새로운 디자인을 명확히 알아볼 수는 없지만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컨셉트카 르 필 루즈에서 영감을 얻어 최종적으로 새롭게 디자인을 완성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자동차전문매체 모터오소리티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발견된 신형 쏘나타의 모습은 큰 트렁크 리드까지 연결되는 패스트 백 루프의 형태와 짧은 오버행, 여러 겹으로 구성된 프론트 그릴 등 컨셉트카의 디자인을 상당부분 차용, 최종 디자인 작업을 끝낸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을 통해 보여지는 차량의 모습은 전반적으로 이전 모델 대비 넓고 낮아진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제네바모터쇼 당시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과 관련해 감각적인 스포티함 즉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강조한 바 있다.

2018 쏘나타 뉴라이즈는 지난 3월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터보, 디젤 1.7,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6개 트림으로 출시됐다.

신차는 정확한 제원과 관련해 명확히 밝혀진 바는 없으나 최근 쉐보레 말리부,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토요타 캠리 등 주요 경쟁사들이 페이스리프트 또는 풀체인지 형태로 신차를 출시했거나 준비 중인 상황이므로 신형 쏘나타의 주행 성능 또한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8세대 신형 쏘나타는 내년 상반기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모터오소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