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이이경 총격씬, 차학연 죽음 소름끼치는 반전
‘붉은 달 푸른 해’ 남규리-이이경 총격씬, 차학연 죽음 소름끼치는 반전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1.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달 푸른 해’가 충격엔딩으로 소름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3일 방송된 MBC ‘붉은 달 푸른 해’에서는 전수영(남규리 분)과 강지헌(이이경 분)의 추격 끝에 이은호(차학연 분)가 총격으로 사망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떡집 살인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송호민(김법래 분)에게서 붉은 울음으로 추정되는 증거품들이 발견되고 언론 보도로 이어지자 한울센터는 경영위기를 맞게 됐다.

전수영과 강지헌은 언론 보도에 의문을 품고 송호민이 붉은 울음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하기 시작했다. 하나 아버지 사건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이 묻은 운동화가 송호민이 아닌 이은호라는 사실을 알고 이은호의 뒤를 쫓게 된 것이다.

차우경(김선아 분)은 한울센터 경영문제로 큰 원장님을 찾았다. 이은호는 태연하게 차우경을 만났지만 붉은 울음을 언급하는 이은호에게 의문을 가지게 됐다. 이은호는 자신을 학대하던 큰 원장님을 심판하고 다시 찾아온 차우경을 인질로 잡고 서울을 빠져나갔다.

이은호는 차우경과 한적한 바닷가 앞에 도착하고, 일부러 휴대전화 전원을 켜 자신의 위치를 노출시켰다. 전수영과 강지헌을 비롯한 경찰들이 도착하자 이은호는 차우경에게 총을 겨눴다.

전수영과 강지헌은 총구를 겨누지만 상황을 정리하려 애썼다. 이은호는 친모가 자신을 버린 장소라고 말하며 차우경을 죽이려했다. 이은호는 경찰 쪽 허공을 향해 공포탄을 발사하며 경찰들이 자신을 쏘기를 부추겼다. 이은호가 차우경을 향해 총구를 겨누자 강지헌이 총을 쏴 이은호를 제압했다.

강지헌은 이은호의 상처 부위를 지혈하며 살리려 애썼고, 전수영은 놀란 차우경을 꼭 안아주었다. 붉은 울음으로 추정되는 이은호의 죽음으로 충격엔딩을 맞았다.

한편, 초록색 원피스를 입은 아이가 차우경의 동생 세경이라는 사실이 공개되며 더욱 반전에 반전을 선사했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붉은 달 푸른 해’ 캡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