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에게 누명 씌운 채송이 너 누구?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에게 누명 씌운 채송이 너 누구?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3.1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이나영이 동료의 누명을 뒤집어썼다.

10일 방송분에서 이나영은 동료의 누명을 뒤집어 쓰고 도서출판 겨루에서 퇴사를 하였다. 강단이(이나영 분)에게 누명을 씌운 직원은 바로 채송이(이하은 분)이다. 

계약 해지가 돼 절판된 책이 아직도 서점에서 버젓이 팔리고 있다는 전화가 사무실로 걸려왔고, 총괄이사 고유선(김유미 분)은 담당자 채송이(이하은 분)에게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었다.

채송이는 "강단이 씨에게 절판 건 알렸는데"라며 말을 하였고, 이에 강단이는 "저는 그런 말을 들은 적 기억이 없다" 며 말했다. 이에 채송이는 끝까지 강단이를 몰아세워 강단이는 아무 변명도 하지 못한 채, 동료의 잘못을 뒤집어 썼다.

한편 종영 2회를 앞둔 만큼 강단이(이나영 분)와 채송이(이하은 분)의 관계가 어떻게 정리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된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news@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