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차, 일반인도 제약없이 살 수 있다 '연비가 관건?'
LPG차, 일반인도 제약없이 살 수 있다 '연비가 관건?'
  • 김기홍
  • 승인 2019.03.1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 자동차를 이제 누구나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관련 법률이 1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신차든 중고차든 LPG 차량은 이제 일반 휘발유나 경유차와 같은 취급을 받게 됐다.

기존엔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에만 판매가 가능했던 LGP 차량이며 경유차 보다는 해로운 배출가스가 덜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휘발유와 경유차에 비해 미세먼지를 적게 배출하는 LPG 차량의 구매층을 넓혀 미세먼지를 저감한다는 취지에서다.

하지만 워낙 낮은 LGP 차 연비는 자동차 구매자들에게 고민이 될 전망이다. 

세단형 승용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 정도에 적용이 확산될 것으로 보이며, SUV에 적용했던 과거 사례를 보면 연비가 너무 낮아 소비자들이 구매를 기피해 왔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르노삼성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