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양산모델 진행 중
기아차,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양산모델 진행 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5.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가 양산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매진’은 기아차가 지난 3월에 개최된 제네바모터쇼에 선보인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첨단 기술 및 운전자의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하는 인간지향적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차량의 전면부는 전조등을 둘러싼 독특한 형태의 조명 라인을 넣어 기아차 디자인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인 '호랑이 코 그릴'을 더욱 세련된 형상으로 재해석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모터쇼에서 “신형 전기 SUV는 전형적인 5도어 쿠페 아키텍처와 SUV를 결합한 형태”라며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다양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또 “이매진은 현재 이름 그대로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과정에 있으며 지금은 시작 단계에 불과하지만 곧 멋진 결과와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었다.

그는 “쇼카를 제작 모델로 바꾸는 데는 보통 3년이 걸린다”며 “다만 비용 등 아직 여러 부분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아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에밀리오 헤라라 기아차 유럽 최고책임자(COO) 역시 최근 해외자동차매체 오토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유럽 전역에서 크로스오버 및 SUV의 인기가 커짐에 따라 신형 전기 SUV는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패스트백 형태로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해 신형 크로스오버 EV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기아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