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SNS에 극단적 선택 암시 후 진짜 실행에 옮겨
구하라, SNS에 극단적 선택 암시 후 진짜 실행에 옮겨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5.26 2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구하라는 26일 새벽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씨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구하라는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하라가 최근 우울증세를 보여서 예의주시하던 차에 지난 25일 전화를 걸어도 받지 않았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구하라의 자택으로 찾아가 쓰러진 구하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가 담긴 글을 남겼다. 하얀 종이 위 적힌 두 글자에 팬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앞서 구하라는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 등의 글을 게재해 최근 힘든 심경을 내비쳤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 구하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