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환 “프리랜서 선언 후 시간 때우다 집에 들어가"
‘아는 형님’ 김환 “프리랜서 선언 후 시간 때우다 집에 들어가"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6.23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환이 ‘프리 선언’ 이후의 삶을 전한다.

22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전학생으로 가수 장윤정과 방송인 김환이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마치 만담 콤비처럼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뛰어난 말솜씨를 뽐냈다. ‘트로트 여왕’ 장윤정은 ‘목포행 완행열차’를 부르며 형님들의 마음에 전율을 불러일으켰다. 김환 역시 과거에 복권 방송을 진행하며 겪었던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해 큰 관심을 모았다.

또한 김환은 프리랜서를 선언한 이후의 근황을 솔직하게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직장인으로 매일 바쁘게 살다가 더 이상 출근할 곳이 없다는 사실이 당황스럽고 슬펐다”라고 전했다. 이에 형님들은 김환에게 “프리랜서 선언 이후 스케줄이 없는 날에 일부러 집 밖에 나가있었던 적도 있었느냐”라고 물었다. 김환은 솔직하게 “그렇다. 일부러 놀이터에서 시간을 때웠던 날도 있다”라고 고백해 형님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때 김환의 이야기를 듣던 서장훈은 은퇴 직후의 생활을 떠올리며 깊은 공감을 표했는데, 갑자기 진지함을 깨버리는 민경훈의 한 마디가 갑작스러운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

김환이 전하는 프리 선언 이후의 삶은 22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