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운명에 맞선 단단한 모습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운명에 맞선 단단한 모습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8.30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이 자신에게 닥친 운명에 맞서 더욱 단단해지고 있는 모습을 표현,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계속되는 난관 속에서도 꿋꿋하게 이겨내고 있는 강미리 역을 맡은 배우 김소연이 자신의 운명 앞에 더욱 강인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지난 방송에서 강미리는 회사에 복직한 나도진(최재원 분)에게 자신이 상무이자 대표 대행이라며 나가달라고 발언, 당당한 모습을 보이면서 한태주(홍종현 분)에게도 자신이 일구어낸 회사를 포기할 수 없다고 단호하게 선언했다. 또 회장 한종수(동방우 분)에게 태주와 이혼할 수 없음은 물론 다시 집에 들어오기 위해선 자신의 엄마 전인숙(최명길 분)에게 사과하라고 소리쳤다. 자신의 모친 박선자(김해숙 분)에게는 친모 인숙과 잘 지내보려 한다고 고백, 두 엄마와의 모녀 전선에서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매회 안방극장에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며 진한 감동을 더해주고 있는 배우 김소연. 그녀가 이번에는 굳센 면모를 지닌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시원함을 더해주어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런 가운데 엄마 선자의 병세를 알게 된 후에 그녀가 그려갈 또 다른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 제공 :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