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신화 읽는 영화관’ 10월 상영작
메가박스, ‘신화 읽는 영화관’ 10월 상영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0.15 0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좋은 영화 큐레이션 브랜드 필름 소사이어티의 ‘신화 읽는 영화관’ 10월 상영작으로 <신과함께 : 죄와 벌>을 선정하고, 오는 29일(화) 오후 7시 코엑스점에서 상영한다고 밝혔다.

<신과함께 : 죄와 벌>은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 ‘신과함께’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특히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주연의 판타지 액션물 <신과함께 : 죄와 벌>은 인간이 죽음 후 저승에서 각기 다른 지옥을 경험한다는 한국적 사후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신선한 스토리와 이승과 저승을 오가며 펼쳐지는 방대한 스케일로 국내는 물론 해외 관객까지 사로 잡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영화 상영 후에는 영화평론가 김윤아 교수와 “차사본풀이와 저승세계”를 주제로 제주도에서 전해지는 신화이자 무속의례인 ‘차사본풀이’ 속 인간적인 저승 삼차사 신화를 영화 속 캐릭터에 대입하여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한편, 삶과 아픔, 사랑과 소망, 죽음에 대한 깊이있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신화 읽는 영화관 상영작 관객 전원에게 영화 관람 전 입장 시 <신과함께 : 죄와 벌>의 명대사가 적힌 스페셜 무비카드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화 읽는 영화관’의 티켓 가격은 13,000원이며, 필름 소사이어티 멤버십 회원일 경우 11,000원에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메가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