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게임, 슈퍼레이스!' 고딩챔프 탄생
'레이싱게임, 슈퍼레이스!' 고딩챔프 탄생
  • 김기홍
  • 승인 2019.10.21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싱 게임에서 고딩래퍼가 아니라 고딩챔프가 탄생했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슈퍼레이스가 CJ ENM의 게임 전문채널인 OGN과 함께 선보인 ‘슈퍼레이스 esports’의 첫 시즌이 관심과 성원 속에 마무리됐다. 

올해 처음 시도된 슈퍼레이스 esports는 e스포츠 리그인 ‘LG 울트라기어 OSL FUTURES’의 신규 종목으로 포함돼 지난 8월 예선을 시작으로 2개월 가량의 여정을 지나왔다. 지난 18일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는 만 17세의 김규민(VoltKim02)이 첫 시즌의 우승자로 등극했다.

김규민은 BMW M4로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치른 첫 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하며 선전포고를 했다. 하지만 라구나세카에서 이어진 2라운드에서 레이서인 강동우(K.DongWoo)에게 밀려 2위에 그치며 흔들렸다. 

이후 슈퍼 6000 클래스의 차량으로 치러진 3라운드에서는 최연소 결승 진출자인 15세 권혁진(khjfreddy)에게, 마지막 4라운드에서는 다시 강동우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꾸준히 2~4라운드 모두 2위를 차지한 김규민은 포인트 합계 51점을 기록해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두 차례 1위를 기록하며 현실 레이서로서의 실력을 뽐낸 강동우가 46점을 기록, 종합 2위에 올랐다. 권혁진은 43점을 얻어 3위 자리를 차지했다. 김규민은 “이제 선수라는 호칭에 익숙해지는 것 같다”고 멋쩍게 웃으며 “많은 관심을 받으며 경기를 하게 돼 긴장도 됐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본선에 진출한 32명의 도전자들은 시뮬레이션 레이스를 통해 뛰어난 드라이빙 실력을 선보이며 실제 레이스와 연결 가능성을 보여줬다. 실제 서킷에 오를 수 없는 10대 e스포츠 레이서들이 시뮬레이션 레이스를 통해 기본기를 익히며 레이서의 꿈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슈퍼레이스 esports’ 결승전 1, 2위 입상자에게는 실제 모터스포츠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내년 시즌 프로팀인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소속으로 차량 및 메인터넌스를 지원받으며 레이스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드라이버 라이선스 취득, 서킷 라이선스 취득, 2020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전 경기 참관 등 폭넓은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