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타입 중소형 아파트 1만6000여 가구 분양
수도권 전타입 중소형 아파트 1만6000여 가구 분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0.22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의 숲 한신더휴 조감도
꿈의 숲 한신더휴 조감도

4분기 수도권에서 전 가구 전용면적 85㎡ 이하로만 구성된 아파트 1만60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구매 부담이 적지만 특화 설계로 ‘실속’을 챙길 수 있어 예비 청약자들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부동산 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0~12월 수도권에서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으로 구성된 아파트 2만2020가구(임대제외)가 공급 예정이며, 이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만6553가구가 일반분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형 타입 아파트는 구입 부담이 대형 타입보다 낮은 데다 2~3인 가구가 증가해 몸값이 올라가고 있다. 이에 따라 가격 상승폭도 크고 청약시장에서도 흥행을 이어가는 중이다.

실제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3년(2016년 10월~2019년 10월) 동안 수도권 전용면적별 가격 상승률은 60㎡ 이하가 26.1%로 가장 컸으며, 60~85㎡ 이하 25.7%로 뒤를 이었다. 85㎡ 초과는 23.1%로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에서 중소형 타입으로 나온 18개 단지(100가구 이상 기준)도 모두 1순위에서 청약을 끝냈다. 하남, 광명, 과천 등 경기도 인기지역은 물론 광주 ‘오포 더샵 세트럴포레(전용 59~84㎡)’, 남양주 ‘e편한세상 평내(59~84㎡)’ 등도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

거래량도 중소형 타입이 압도적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용면적 85㎡ 이하 거래량은 서울이 85.5%, 경기도는 88.6%에 달했다. 아파트 10개가 거래되면 중 9곳 가량이 중소형인 셈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발코니 확장이 보편화 된데다 구석구석 수납공간이 잘 갖춰지면서 사람들이 과거 중대형 타입에서 느꼈던 편의를 요즘 중소형 아파트에서 체감할 수 있다”며 “특히 거래가 많으면 환금성도 좋다는 말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전용면적 85㎡ 이하가 주택시장의 대세가 되는 흐름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전 타입 중소형으로 구성된 아파트 분양도 이어진다. 서울 강북구에서는 한신공영이 10월 ‘꿈의숲 한신더휴’ 아파트를 분양 예정이다. 총 203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5~84㎡ 11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단지 바로 옆에는 서울에서 4번째로 큰 공원인 북서울 꿈의숲(약 66만㎡)이 자리해 있다.

경기 수원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이 ‘수원 하늘채 더퍼스트’를 11월 분양 할 예정이다. 총 3236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조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59~84㎡ 651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사업지 주변은 대규모 아파트가 밀집해 영통 생활권과 이어지는 수원의 신(新) 주거 타운으로 각광받는 곳이다. 특히 행정구역상 권선구지만 영통구와 접한 ‘더블 생활권’에 속해 영통생활권에 있는 주요 편의시설과 망포∙영통 학원가도 가깝다.

현대건설은 이달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에서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76㎡, 총 303가구로 구성된다. 전 세대 4베이, 판상형으로 선보인다. 

인천에서는 SK건설이 서구 루원시티 주상 5, 6블록에서 지상 최고 47층 ‘루원시티 2차 SK 리더스뷰’ 1순위 청약을 23일 진행한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75~84㎡ 총 1789가구 대단지며, 상업시설과 오피스텔 529실도 동시 분양 예정이다.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역과 가정중앙시장역이 이용이 편리하다.

SK건설은 이달 중구 영종하늘도시에도 분양이 있다. A8블록에 들어서는 ‘운서 SK VIEW 스카이시티’로 전용면적 77~84㎡ 총 1153가구로 조성된다. 영종하늘도시 내에 주거 선호도가 높은 운서역 생활권에서 최초로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한신공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