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3분기 영업익 30% 증가...'친환경차' 판매 증대
현대모비스, 3분기 영업익 30% 증가...'친환경차' 판매 증대
  • 김민우
  • 승인 2019.10.24 1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9조4449억원, 영업이익 6039억원, 당기순이익 5819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2.1% 확대됐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0.6%, 29.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증권가가 예상했던 5800억원 수준을 웃돌았다.

친환경차 생산 증가에 대응한 전동화 부품 공급 확대가 지난 3분기 매출 확대를 견인했다. 3분기 기준 현대모비스 전동화 부품 매출은 전년 4272억원 대비 64.9% 확대된 7046억원으로 집계됐다. 주력 사업부문도 모두 실적이 개선됐다. 모듈·핵심부품 부문 매출은 전년 3분기 대비 12.5% 늘어난 7조5106억원으로 집계됐다. AS 부문 매출도 같은 기간 10.5% 확대된 1조9344억원을 기록했다. 

북미 피아트 크라이슬러에 모듈을 공급하는 오하이오 공장이 1년 동안의 정비작업을 마치고 올해 4월부터 생산재개에 들어간 것도 실적개선에 힘을 보탰다. 3분기 기준 누계 수주금액은 14억7900만달러로 집계됐다. 북미, 일본, 중국 완성차 메이커들을 대상으로 램프 및 전장품 등 수주에 성공해 올해 목표인 21억달러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R&D부문에 꾸준한 투자를 계속한 점이 첨단 핵심부품 판매 증가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 핵심 부품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 하반기에도 주주환원 정책을 계속할 방침이다. 상반기 분기배당을 처음 시행한 현대모비스는 연말 130만주 규모의 자기주식을 취득하고 이중 625억원 규모를 소각할 계획이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현대모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