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6주년 맞아 연정훈 포토그래퍼로 지원사격
‘슈퍼맨이 돌아왔다’ 6주년 맞아 연정훈 포토그래퍼로 지원사격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1.10 1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연정훈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6주년을 맞아 포토그래퍼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연정훈은 10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6주년을 맞아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달력을 제작하기 위해 특별 포토 그래퍼로 깜짝 등장했다.

평소 개인 사진전까지 열 정도로 사진에 애착이 깊은 연정훈은 바쁜 스케줄 중에서도 틈틈이 사진을 찍고 공부하여 지난 2013년 스웨덴 이노베이티브 사진전에 작품을 출품해 대상의 영예를 안으며 전문성을 인정받은 전문 포토그래퍼 이다.

또한 한가인 남편인 연정훈은, 여러 방송에서 가족들에 대한 사랑을 나타내며 연예계 대표 딸,아들 바보로 불리고 있는 터라 전국민을 랜선이모, 삼촌으로 만든 ‘슈퍼맨이돌아왔다’의 아이들과의 케미도 기대해 볼만 하다.

촬영장 비하인드에 따르면 아이들을 만난 연정훈은 아이들에게 첫눈에 반해 버렸고, 촬영임을 잊을 정도로 애정이 뚝뚝 떨어지는 달달한 눈빛으로 아이들을 사진에 담았다고 전해진다. 독보적 훈훈함으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그라,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한번 더 저격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