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테스트는 옛말?" 타이어도 AI 설계시대 온다
"주행 테스트는 옛말?" 타이어도 AI 설계시대 온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1.10 2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의 핵심 부품인 타이어의 기술발전이 눈부시다.

주행중 펑크가 나도 안전하게 달리는 런플랫은 물론 공기주입 없는 타이어도 개발 소식이 들린다. 또한 전기차 전용 타이어도 한창 개발 중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엔 타이어 컴파운드 설계를 인공지능이 맡는다는 소식이 화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조현범, 이하 한국타이어)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을 활용한 타이어 컴파운드 물성 예측 모델인 ‘VCD(Virtual Compound Design)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말 그대로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과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노력의 가시적 성과를 드러내고 있는 것.  

VCD 시스템은 타이어 컴파운드 개발 시 실제 테스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의 분석을 통해 컴파운드의 특성을 예측하여 최적의 컴파운드 조합법을 만드는 기술이다.   

천연고무, 합성고무, 카본블랙 등 15종 이상의 재료가 혼합된 타이어 컴파운드는 각 원료의 조합 비율뿐 아니라 온도, 도구, 배합순서, 압력 등 다양한 변수에 따라 물성이 달라지기 때문에 개발과정이 매우 복잡하다. 일반적으로 컴파운드를 개발하는 데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3년이 소요되지만 인공지능을 활용할 경우 이 기간이 50%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새로운 개발 시스템은 클라우드 플랫폼 내에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만들고 가상 시뮬레이션을 통해 도출된 결과를 현실에 반영하는 과정을 반복하여 현실과 가상현실이 넘나들면서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향상된 결과값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아마존 웹 서비스'나 구글의 인공지능 엔진 '텐서플로(TensorFlow)' 등을 통해 수만개 단위의 데이터가 분석되어 머신러닝을 통한 진화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타이어의 혁신 시도는 자체 연구 프로젝트로 시작됐으나 국내 최고 연구기관의 합류로 날개를 달았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올해 초 KAIST와 맺은 미래기술 연구 협약을 맺음에 따라 해당 프로젝트에서도 협업이 진행됐고 이후 데이터 분석의 정확도가 매우 향상되어 현재 95% 이상의 신뢰도를 보이고 있다.   

컴파운드 물성 예측에서 인공지능 기술 접목에 성공한 한국타이어는 앞으로 재료 선별, 설계, 타이어 실차 테스트, 생산 및 양산에 이르는 타이어 개발 전 과정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확산시킬 예정이다. 또한 개발 분야에 한정 짓지 않고 재료 수급, 디자인, 연구개발, 시험, 생산, 유통(SCM), 고객사용에 이르는 타이어 산업 생태계 전반에서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혁신 기술의 도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 5월 사명 변경과 더불어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을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이테크 연구시설 ‘한국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을 중심으로 구축된 글로벌 연구개발(R&D)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래 지향적 혁신 기술을 확보해 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타이어 비즈니스의 질적 성장 및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기술력, 브랜드, 네트워크 중심의 신성장 추진체계를 더욱 강화해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