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올뉴 익스플로러 "1억짜리 SUV 안 부러워"
포드 올뉴 익스플로러 "1억짜리 SUV 안 부러워"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2.17 1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서 가장 잘 팔리는 대형 SUV 선봉장 '올뉴 익스플로러'가 신형 모델로 돌아왔다.

9년 만에 출시된 6세대 신형답게 더 커진 실내공간으로 캠핑은 물론 비즈니스용 데일리카로도 손색없는 고급스러움으로 다시 한국 운전자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시승의 전반적 느낌은 '편안함'이었다. 그리고 고급스런 분위기아 추가된 편의장치로 이미 높았던 가성비를 더욱 높여서 돌아왔다. 가격부터 살펴보면 5990만원의 올뉴 익스플로러는 1억이 넘는 SUV에 뒤질 것이 없을 정도의 가성비를 갖춘 것으로 보인다.

최근 워낙 많은 대형 SUV들이 출시된 탓인지 올뉴 익스플로러의 운전이 편안하게 다가왔다. 과거 익스플로러와 몇몇 없던 대형 SUV 시절엔 큰 차체 때문에 운전이 다소 불편했던 게 사실이다. 

대형 SUV들을 다양하게 시승하다 보니 전장 5050㎜에 휠베이스 3025㎜로 더 커져서 돌아온 올뉴 익스플로러의 몸집이 별로 부담스럽지 않다.

대신 기존 모델에서 약간 부족하게 느껴졌던 각종 편의장치들이 빠짐없이 채워지면서 가성비는 더욱 높아졌다. 물론 280만원 가량 가격이 높아졌지만 확 늘어난 편의장치를 고려하면 별로 개의치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실내 인테리어 부분에 있어서 한두 군데 마감 처리의 아쉬움과 함께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비교적 작은 것이 옥의 티로 보여진다.

언급한 대로 차체를 보면 더 늘어나 전장을 확보하면서 2열은 물론, 3열까지 넓은 탑승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3열 파워폴드 버튼과 2열 시트 옆 발받침 등은 가족들을 위한 최고의 서비스 장치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렁크 용량은 515리터로 최고 2486리터까지 확장 가능해 짐을 가득싣고 남녀노소 주말이면 야외로 나가고 싶은 욕구가 부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어린 아이들이 있는 집이라면 올뉴 익스플로러는 연말연시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 분명하다.

2.3톤의 무거운 차체지만 주행은 저중속 구간부터 무리없이 치고 나간다. 고속구간 보다 중저속에 파워를 높여 설계한 것으로 보인다. 고속에선 폭발적인 파워는 아니지만, 중저속의 만족스런 파워 덕분에 비교적 작은 배기량인 2.3리터 가솔린 GTDI 엔진에 만족도를 효율적으로 높인 셈이다. 수치로 보면 출력은 304마력(5500rpm), 42.9kg.m토크(3500rpm)가 2395㎏의 차체를 제대로 소화하는 것.

여기다 기존 전륜구동에서 후륜구동 기반의 파워트레인으로 변경된 부분이 가장 큰 변화다. 상시사륜 구동방식(AWD)과 지형관리 시스템 덕분에 다이나믹한 온오프로드 주행력을 쏠쏠하게 써먹을 수 있다. 새로운 에코 모드를 포함해 깊은 눈모래, 미끄러운 노면, 트레일 모드 등 주행상황에 따라 총 7가지의 주행모드를 시의적절하게 즐기는 재미를 더했다.

깊은 악셀 패달링에선, 폭발적이진 않지만 답답한 느낌 또한 전혀 없는 파워와 부드럽게 속도를 높여주는 10단 자동변속기의 성능 역시 꽤 고급스런 주행에 도움을 준다. 고속구간과 커브구간에서도 불안감은 거의 없도록 하체가 잘 발달해 있고, 접합유리와 흡음제 적용은 맘에 들지만 어느 정도의 하체쪽 소음은 감안해야 한다. 공인연비가 기존 보다 1㎞/ℓ 가량 상승한 덕분에 실연비도 9.0㎞/ℓ 수준으로 만족스럽다.

여유로운 실내 포켓 공간들과 센터페시아 버튼들은 직관적 디자인으로 조작이 편리하다. 자주 쓰는 스마트폰 기능의 차량내 연결도 싱크 3를 이용해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해 주행중 통화, 내비게이션, 음악, 영상 사용이 자연스럽다.

기어변속은 다이얼식 노브로 바뀌면서 운전자 주변공간의 여유가 한층 느껴지게 됐다. 올뉴 익스플로러의 가격은 2.0리터 리미티드 모델 기준 5990만원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포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