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아이스가 전하는 "메리 크리스마스!"
블랙아이스가 전하는 "메리 크리스마스!"
  • 김기홍
  • 승인 2019.12.24 13: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위의 폭탄 '블랙아이스'가 위험천만한 주행상황을 만들고 있다.

섭씨 0도 안밖의 기온이 12월 내내 계속되면서 크리스마스를 맞은 최근 안전운전이 강조되고 있다.

블랙아이스는 도로위를 살짝 얼려 놓은 상태로 섭씨 4도 선부터 그 아래 기온까지 도로를 빙판으로 만든다.

운전자의 눈에 보이지도 않는다. 방법은 그저 하나 평소 보다 시속 10km 이상 서행을 하는 수밖에 없다.

지난 장안대교 연쇄추돌이나 최근 서해안도로 다중충돌 사고는 대부분 한 대의 차량으로부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속으로 달리던 차가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확 미끌어졌고, 뒤를 따르던 차들 모두 멈추지 못하고 가드레일이나 앞차와 충돌하는 경우였다.

안전운전 매뉴얼 상으로는 미끄러운 도로에서 브레이크는 살살 몇차례로 나눠 밟게 돼있다. 하지만 실제 도로에서 차가 미끄러지기 시작하면 당황한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더 강하게 지속 밟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연쇄사고를 피할 수 없는 것이 바로 급브레이크인 셈이다. 언급했듯 급브레이크를 밟을 상황을 만들어선 안되는 게 유일한 방법인 셈이다.

평소 보다 속도를 늦추는 것은 물론 그늘진 도로에서는 블랙아이스가 반드시 숨어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물론 서행이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하지만 서행 보다 더 뾰족한 안전운전의 방법은 없다는 점을 명확히 인지해야 즐거운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을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지피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