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대형 PHEV 세단 `더뉴 S560e` 출시...2억200만원
벤츠코리아, 대형 PHEV 세단 `더뉴 S560e` 출시...2억200만원
  • 김민우
  • 승인 2019.12.27 1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더뉴 메르세데스-벤츠 S560e'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고 판매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더뉴 S560e의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은 367마력의 V6 가솔린 엔진에 122마력의 전기 출력을 추가적으로 지원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0초다. 리튬이온배터리 용량이 늘어 순수 전기 모드 기준 주행 가능 거리는 국내 기준으로 최대 31㎞(유럽기준은 50㎞)에 달한다.

더뉴 S560e는 운전자 취향과 주행 조건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하이브리드(Hybrid) ▲E-모드(E-Mode) ▲E-세이브(E-Save) ▲충전(Charge) 등 4가지 드라이빙 모드를 제공했다. 여기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시스템과 5가지의 주행 프로그램 조합도 갖췄다. 운전자는 전기 모터와 엔진을 함께 사용할지, 가솔린 엔진만으로 주행할지 등을 드라이빙 모드에서 선택할 수 있다.

특히 'E-세이브' 모드로 주행하면 파워트레인 시스템은 내연 기관을 최소한으로 가동하며 현재의 이동 경로에서 배터리 전력을 최적으로 분배하도록 지원한다. 엔진 작동이 필요할 경우를 진동 신호로 알려주는 '햅틱 액셀러레이터 페달'도 차량에 장착, 효율적인 주행을 돕는다는 게 벤츠 측의 설명이다.

더뉴 S560e는 다임러 그룹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에서 생산한 배터리 시스템이 탑재됐다. 7.4㎾ 용량의 수냉식 온보드 충전기는 벤츠 월박스 기준 배터리를 10%에서 100%까지 약 1시간30분 내에 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존 가정용 전원 소켓에서는 6시간 정도면 동일한 양이 충전 가능하다. 벤츠는 리튬이온배터리의 보증 서비스를 8년·주행거리 16만km로 제공한다.

더뉴 S560e의 공조 장치는 엔진을 꺼놔도 작동한다. 이에 따라 여름은 물론 겨울에도 배터리를 통해 하차 전에 설정된 온도로 공조기(에어컨·히터)를 켜놓을 수 있다.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억200만원으로 책정됐다. 고객 인도는 2020년 1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벤츠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