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여러분이 생각하는 '2019 최고의 차'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여러분이 생각하는 '2019 최고의 차'는?"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1.02 1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한해 출시 된 모든 양산차 중 최고의 차는 어떤 모델이라 생각하십니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 Automobil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약칭 AWAK) 회원들이 선정하는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후보 11대가 발표됐다.

또한 각 부문별 후보 12대 중 한 대가 2019년 출시 된 신차 중 ‘최고의 차’라는 영광을 안는다. 

‘2020 올해의 차’ 후보에는 뉴 8시리즈(BMW), 더 뉴 그랜저(현대차), 더 뉴 A6(아우디), 더 뉴 S60(볼보차), 셀토스(기아차), 신형 쏘나타(현대차), 신형 K5(기아차), 코란도(쌍용차), 콜로라도(쉐보레), I-PACE(재규어), QM6 LPe(르노삼성)가 선정됐다.

올해의 차 후보는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올해 출시된 신차 58종을 대상으로 각자 10대씩의 ‘올해의 차’ 후보를 추천했고, 이를 집계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최종 후보 10대를 뽑았다. 공동득표 집계 때문에 올해엔 모두 11대가 최종 후보로 선정된 것.

지난 해 올해의 차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BMW와 아우디가 드디어 후보를 배출했다. 반면 가장 많은 차를 파는 수입차 벤츠가 그 대상에서 빠지는 이변이 나왔다. 일본차도 불매운동과 맞물린 탓인지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현대기아차그룹이 10대 중 7대나 후보를 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국산과 수입차가 고루 뽑혀 후보 11대 중 국산이 6대, 수입이 5가 된다. 

부문별 올해의 차는 ‘올해의 디자인’ ‘올해의 퍼포먼스’ ‘올해의 SUV’ ‘올해의 친환경’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지는데, (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각 부문별 3대씩의 후보를 추천하고 역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후보 3대씩을 뽑았다.

‘올해의 디자인’ 후보는 뉴 8시리즈(BMW), 신형 K5(기아차), DS3 크로스백(DS 오토모빌)이 이름을 올렸다. 뉴 8시리즈(BMW)와 신형 K5(기아차)는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후보에도 들었다. 

‘올해의 퍼포먼스’ 후보는 뉴 8시리즈(BMW), 우루스(람보르기니), AMG GT 4도어 쿠페(메르세데스-벤츠 AMG)가 뽑혔다. 모두 프리미엄 수입차 브랜드가 후보가 됐다. 

‘올해의 SUV’ 후보로는 뉴 X7(BMW), 셀토스(기아차), 우루스(람보르기니)가 선정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틈바구니에서 기아자동차 셀토스가 외로운 경쟁을 하는 구도다. 

‘올해의 친환경’ 부문에는 모델3(테슬라), I-PACE(재규어), 530e(BMW)가 후보를 냈다. 모델3(테슬라), I-PACE(재규어)가 순수 전기차인 반면, 530e(BMW)는 하이브리드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새해 1월 7일 파주 헤이리에서 ‘2020 올해의 차’ 후보 11대를 한 자리에 모아 실차테스트를 하고 최종적으로 1대를 ‘올해의 차’로 뽑을 예정이다. 실차테스트에서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이 다시 한번 차를 타 보면서 평가 세부항목별로 점수를 매긴다. 여기서 가장 많은 점수를 취득한 차가 ‘2020 올해의 차’라는 명예를 얻게 된다. 시상식은 새해 1월 21일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