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북미 올해의 트럭’ 수상…하반기 국내 출시
올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북미 올해의 트럭’ 수상…하반기 국내 출시
  • 김미영
  • 승인 2020.01.15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A 그룹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가 ‘2020 북미 올해의 트럭’ 상을 수상했다.

FCA코리아는 13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의 TCF 센터에서 열린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NACTOY)에서 중형 픽업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가 2020년 북미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은 미국과 캐나다 출신의 자동차 전문가 패널 50명의 투표로 수상자가 선정되며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여겨진다.

짐 모리슨 FCA 북미 총괄은 “세계에서 가장 유능한 중형 픽업인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이제 북미 올해의 트럭이 됐다”며 “이번 수상은 글래디에이터가 지프의 차량으로서 갖추어야 할 4x4 성능과 다재다능함 또한 갖추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스포츠(Sport), 스포츠 S(Sport S), 오버랜드(Overland), 루비콘(Rubicon) 트림으로 제공되며 국내에서는 올 하반기 3.6 가솔린 엔진의 루비콘 트림이 출시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FCA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