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부평연구개발 직원 "코로나 아닙니다~" 음성 판정
한국GM 부평연구개발 직원 "코로나 아닙니다~" 음성 판정
  • 박한용
  • 승인 2020.02.21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 연구 법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TCK)' 한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였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인천시, 한국GM 등에 따르면 TCK '어퍼바디' 설계팀 직원 A씨는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 증상으로 인근 계양 세종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았다. 세종병원은 경기 용인 모 의료재단에 A씨 검체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A씨는 신종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는 기침, 발열 증상으로 한국GM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부속의원 측에서는 큰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판단해 세종병원으로 이송했다. 한국GM 측은 즉시 부속의원을 폐쇄하고, A씨와 접촉한 사람들도 귀가조치했다. 최악의 경우에는 사업장 폐쇄까지도 검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A씨가 신종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한국GM과 TCK 측은 어제 폐쇄했던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원래대로 복구했다. 또 A씨와 접촉했던 사람들도 정상 출근했다. A씨는 건강을 회복하는데로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한국GM 관계자는 "A씨는 신종 코로나 감염 가능성이 낮았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돼 다행"이라며 "부평공장, TCK도 정상 조업으로 복귀해 경영상 손실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한국G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