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신형 G80, 30일 온라인 세계 첫 공개…"두줄 마법은 계속된다"
제네시스 신형 G80, 30일 온라인 세계 첫 공개…"두줄 마법은 계속된다"
  • 김기홍
  • 승인 2020.03.20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준대형 세단 'G80'을 온라인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4도어 쿠페로 변신한 3세대 G80은 중후하면서 역동적인 느낌을 모두 갖춰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와 정면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이달 30일 낮 12시(한국시간)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TV 등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3세대 G80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G80는 2015년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출범하기 전부터 함께한 제네시스 대표 모델이다.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 모델을 거쳐 6년 반만에 3세대 모델로 새롭게 태어났다.

신형 G8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완벽하게 갖췄다. 후륜구동 기반의 고급 세단이 갖출 수 있는 가장 완벽한 비율을 구현했다. 특히 쿠페와 같이 매끄럽게 떨어지는 루프라인에도 불구하고 2열 헤드룸(승객의 머리 위 공간)을 충분히 확보했다.

이상엽 제네시스 디자인센터장(전무)은 "쿼드램프는 세단, SUV 등 어떤 차체에 적용하더라도 정체성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제네시스의 가장 대표적인 디자인 요소"라며 "역동성과 우아함의 균형을 조율해 제네시스만의 고급스러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 G80는 전면부의 크레스트(방패문양) 그릴과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대표적인 디자인 요소로 자리 잡았다. 측면부는 매끈한 차체 표면 위에 쿼드램프에서 시작돼 후면부로 갈수록 점점 낮게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이 클래식카의 우아한 모습을 연상시킨다. 후면부는 쿼드램프와 ‘말굽’ 형태로 둥글게 음각 처리한 트렁크 표면을 통해 신형 G80만의 독창적인 인상을 표현했다.

실내는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조작계 등의 배치를 최적화해 운전자가 신형 G80에 적용된 다양한 기능들을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구성했다. 크래쉬패드에는 양쪽 문과 접하는 부분까지 길게 이어진 날렵한 형태의 송풍구와 가로로 넓은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배치하고 운전자에게 우선적으로 필요한 기능을 기준으로 간결하게 버튼을 구성했다.

운전자의 손이 닿는 주 조작부(센터콘솔)는 회전 조작 방식의 원형 전자식 변속기(SBW)와 터치 및 필기 방식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인식 조작계)를 적용해 사용의 직관성을 높였다. A필러(전면 유리와 측면 창문 사이의 차체) 두께와 룸 미러의 테두리(베젤)를 줄여 운전자가 앉았을 때 여유롭고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한다.

파워트레인은 2.5 가솔린 터보, 3.5 가솔린 터보로 이루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2.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3.0kgf·m 등 역동적인 동력 성능을 갖췄다. 3.5 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kgf·m 등 동급 최고 수준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두 엔진의 복합기준 공인연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2.5 터보, 3.5 터보 엔진은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 ▲수냉식 인터쿨러 등으로 연비 효율과 응답 성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은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가솔린 직분사 ▲연료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다중 분사 장점을 융합해 차량 주행 조건에 따라 최적의 분사 방식을 적용한다. 수냉식 인터쿨러는 엔진에 유입되는 공기 온도를 냉각수를 통해 빠르게 냉각시켜 터보 차저 응답성을 높여준다. 이로써 향상된 가속감과 함께 다양한 환경 조건에서도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신종 코로나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언택트'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기존의 대면 접촉식 마케팅은 현재 시국에서 부작용만 부르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7일 기아차 4세대 쏘렌토, 18일 7세대 아반떼도 온라인 생중계로 세계 최초 공개됐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제네시스, 동영상=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