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앞에 장사없다' 5월 부산모터쇼 결국 취소
'코로나 앞에 장사없다' 5월 부산모터쇼 결국 취소
  • 김기홍
  • 승인 2020.04.06 1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5월 28일부터 6월 7일까지 11일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부산국제모터쇼'를 취소한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앞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제네바모터쇼, 북경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수 모터쇼는 이미 취소 또는 연기됐다. 또 이번 달 열릴 예정이던 뉴욕오토쇼도 8월 말로 연기됐고, 올해 10월 예정인 파리모터쇼는 개최를 6개월 이상 남겨두고도 최근 전격 취소됐다.

부산모터쇼 사무국은 당초 5월 말이면 코로나 사태가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고, 어려움을 겪는 지역 마이스업체와 숙박·음식업소 등을 위해서라도 예정대로 모터쇼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국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고, 지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시민 안전을 우선 고려해 모터쇼를 취소하기로 했다.

부산모터쇼 사무국 관계자는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이 코로나로 인한 부품공급 차질과 수요 위축으로 인해 공장 가동을 중지하는 상황에서 모터쇼를 강행하기는 어려웠다"며 "제일 중요한 시민의 안전을 위해 모터쇼 취소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고 2년 뒤인 2022년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을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부산모터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