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 SKT 손잡고 통합 IVI 개발…"내년부터 센서스에 티맵 달린다"
볼보차, SKT 손잡고 통합 IVI 개발…"내년부터 센서스에 티맵 달린다"
  • 김민우
  • 승인 2020.05.11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SK텔레콤과 함께 ICT 기술 기반의 한국형 통합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볼보차코리아는 오는 22년식 일부 차종을 시작으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순차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텔레콤 통합 IVI는 내비게이션 ‘T맵오토’, AI 플랫폼 ‘누구’,음악 플랫폼 ‘플로’ 등을 차량 환경에 최적화한 사용자경험(UX)으로 제공한다.

T맵오토는 계기반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로 실시간 길안내 및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능을 제공한다. 또 누구는 운전자 음성을 이용한 T맵 길 안내와 백과, 스마트홈, 에어컨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플로 이용시에는 개별 선곡이 어려운 운전 중 상황에서도 음성만으로도 플레이리스트를 재생할 수 있다. 

통합 IVI로 제공되는 모든 서비스 앱은 무선망을 통해 업데이트(OTA) 돼, 운전자는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도 항상 최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향후 통합 IVI에 5G를 적용,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양사간 협의해 갈 예정이다.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은 IT기술과의 연결 및 융합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고객에게 제공해야 할 핵심가치는 단순히 운전의 재미를 넘어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주행의 경험”이라며 “글로벌 ICT 기술을 리드하고 있는 SK텔레콤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국내 고객들이 최상의 맞춤형 커넥티드 서비스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