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30세까지 가입 `LIFEPLUS 어른이보험` 출시
한화생명, 30세까지 가입 `LIFEPLUS 어른이보험` 출시
  • 박한용
  • 승인 2020.05.18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어린이보험의 가입연령을 기존 0~19세에서 0~30세까지 확대한 「LIFEPLUS 어른이보험」을 18일 선보였다.

이 상품은 어린이는 물론, 대학생, 2030세대 사회초년생, 갓 태어난 자녀를 둔 초보 부모 등 젊은 나이에 합리적인 보험료로 다양한 보장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출시됐다.

「LIFEPLUS 어른이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72개의 다양한 특약으로 개인별 맞춤 설계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고객은 각각 원하는 특약으로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LIFEPLUS 어른이보험」은 성인 3명 중 1명이 걸린다는 ‘암’에 대한 90일의 면책기간을 없애, 고객이 가입 직후부터 전액 보장받도록 했다. 여기에 1년 이내 암 진단 시 보험금을 삭감하는 조건도 삭제됐다.

또한 △암(유방암,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제외) △뇌출혈 및 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진단 △소액암(유방∙초기 이외 갑상선) 진단 등 4종 특약에 대해, 해당 질병에 걸리지 않고 만기 생존 시 보험료를 환급해주는 옵션도 탑재했다.

「LIFEPLUS 어른이보험」의 주계약은 크게 표준형과 무해지환급형으로 나뉜다. 고객이 무해지환급형으로 가입하면 표준형 대비 적은 보험료로 설계할 수 있다.

이 보험은 27세 남성이 주계약 가입시 가입금액 1000만원, 20년납, 100세 만기 기준으로 ▲암진단 ▲뇌출혈 및 뇌경색증진단 ▲급성심근경색증진단 ▲소액암보장 ▲소액질병보장 특약 부가 시 월 보험료 3만4440원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