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민우혁♥이세미 결혼 후 7명에서 9명으로 대가족 완성
‘슈돌’ 민우혁♥이세미 결혼 후 7명에서 9명으로 대가족 완성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5.24 2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둘째 사랑이가 가족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24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31회는 ‘나의 사랑, 나의 가족’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이든이네 집에서는 막내 사랑이와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앞서 민우혁-이세미 부부는 ‘슈돌’을 통해 둘째 사랑이의 출산 과정을 공개했다.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었던 세미 엄마의 출산기가 시청자들에게도 새 생명 탄생의 감동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기적적으로 찾아와 더욱 소중한 사랑이가 집에 오는 날이 공개됐다.

출산 후 약 한 달 만에 병원, 조리원 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는 세미 엄마와 사랑이. 온 가족은 두 모녀를 만날 생각에 들떠 있었다고 한다. 특히 오빠가 된 이든이는 오매불망 사랑이를 기다리며 동생 바보의 모습을 보였다.

사랑이가 도착한 뒤 왕할머니부터 이든이까지 모두 모여 사랑이만 하염없이 바라봤다고. 자신을 둘러싸고 옹기종기 모인 가족들을 처음 본 사랑이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완전체가 된 대가족의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또한 아홉 명이 된 가족의 첫 가족사진 촬영기도 공개됐다. 이든이까지 여덟 명이 찍은 가족사진과 똑같은 콘셉트로 새로운 가족 사랑을 찍게 된 이들의 좌충우돌 촬영기가 시청자들의 안방에 전한 훈훈함에 기대가 더해졌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