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대 수입전기차 '뉴 푸조 e-208' 미친 가성비
2천만원대 수입전기차 '뉴 푸조 e-208' 미친 가성비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7.25 15: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브랜드의 전기차가 2천만원 대에서 승부수를 띄운다.

보조금을 적용해 2천만원 대 구입 가능한 `뉴 푸조 e-208`이 출시됐다.

뉴 푸조 e-208은 알뤼르(Allure), GT 라인(GT Line)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4100만원과 4590만원이다. 

국고보조금은 653만원이며, 차량의 등록 지역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경우 2천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하다.

뉴 푸조 e-208은 푸조가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100% 순수 전기차이기도 하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kg.m로 순간적인 가속력이 탁월하고, 조용하고 부드러운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노멀, 에코, 스포츠의 세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며, 회생제동 시스템을 더 활성화 하는 ‘제동(Brake)모드도 갖췄다.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완전 충전 시 244km(WLTP 기준 최대 34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100kW 출력의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뉴 푸조 e-208의 전장은 4,055mm로 기존 모델 대비 90mm 길어졌고, 전폭은 1,745mm로 5mm 늘어났으며, 전고는 1,435m로 25mm 낮아져 더욱 날렵하고 다이내믹한 차체 비율을 완성했다. 

체급 대비 큰 17인치 알로이 휠(GT 라인 기준)을 탑재해 스포티하고 안정감 있는 비율을 갖췄다. 후면부는 좌우로 길게 뻗은 검정색 유광 패널에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풀LED 3D 리어램프를 적용해 매혹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GT라인에는 ▲여덟 가지 색상의 앰비언트 라이트와 ▲실내 LED 조명, ▲프레임리스 룸미러, ▲하프레더 시트를 추가해 한층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여기에 뉴 푸조 e-208 런칭을 기념해 9월 말까지 GT라인 트림을 출고하는 고객에게는 고급 알칸타라 시트 업그레이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차선 이탈 시 차량이 스스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차선 이탈을 방지하는 ▲차선 이탈 방지(LKA) 어시스트, 충돌 위험시 위험 경고 및 스스로 제동하여 사고를 예방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도로의 속도 표지판을 인식해 계기반에 표시해 주는 ▲제한 속도 인식 및 권장 속도 표시, 장기간 주행 시 운전자에게 경고음과 함께 휴식을 권장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기능, ▲후방 카메라와 후방 파킹 센서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