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LG 올레드 TV, 유럽 소비자평가 첫 1위
2020년형 LG 올레드 TV, 유럽 소비자평가 첫 1위
  • 박한용
  • 승인 2020.08.10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한 LG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신모델이 유럽 소비자매체의 성능평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스페인 소비자매체 '오씨유 콤프라마에스트라'(OCU Compra Maestra)는 TV 성능평가에서 'LG 올레드 갤러리 TV'(모델명: 55GX)’에 시중의 동급 제품 60개 가운데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지난해 출시한 올레드 TV 2종(모델명 55C9, 55B9)도 공동 1위 제품으로 선정됐다.

평가단은 화질과 음질, 시야각, 사용 편의성 등 평가 항목 전반에서 우수하다고 언급하며 '최고 평가'(MEJOR DEL ANALISIS) 마크를 부여했다. 단점을 표시하는 항목에선 "부정적인 결과가 없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올레드 TV 선호도가 특히 높은 유럽 지역의 소비자매체가 2020년형 LG올레드 TV를 처음으로 평가한 것이다. 유럽 지역에 판매되는 올레드 TV는 전 세계 올레드 TV 판매량의 절반에 육박한다.

소비자매체는 제조사로부터 리뷰용 제품을 제공받지 않고 시중에 판매중인 제품을 직접 구매해서 성능을 측정하는 만큼, 결과의 신뢰도가 높다는 것이 LG전자 측의 설명이다.

LG 올레드 TV는 지난해 모델까지 포함해 스페인·프랑스·네덜란드·영국·스웨덴·체코·이탈리아 등 유럽 7개국 소비자매체의 TV 성능평가에서 최고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서도 48형 올레드 TV를 출시하고 3차례에 걸쳐 예약 판매를 진행했는데, 1분만에 전 물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는 "압도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보다 많은 고객에게 LG 올레드 TV만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성능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