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0 IDEA 디자인상 5개 부문 수상…"웨어러블 로봇 '벡스' 금상"
현대차, 2020 IDEA 디자인상 5개 부문 수상…"웨어러블 로봇 '벡스' 금상"
  • 박한용
  • 승인 2020.09.17 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IDEA'에서 5개 부문 상을 받았다. 특히 웨어러블 로봇인 '벡스'는 상업·산업 부문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2020 IDEA 디자인상'에서 금상 1개를 포함해 총 5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자인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IDEA 디자인상'은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며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 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1980년부터 시작된 북미 최고의 디자인상으로 디자인 혁신과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종합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현대차는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가 상업·산업 제품 부문에서 금상을 받았다. 또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프로페시'가 자동차·운송 부문에서 각각 동상과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특히 상업·산업 제품 부문의 최고상을 받은 벡스는 지난해 현대차 로봇 연구 조직 '로보틱스랩'에서 자체 개발한 조끼형 외골격 착용 로봇으로 지난 3월 '2020 레드 닷 디자인상'에서 혁신제품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가 지난해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카 2종이 이번 IDEA 디자인상에서 좋은 성적을 거둠에 따라 이를 기반으로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의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공개하며 ▲2021년 콘셉트카 45 기반 준중형 CUV '아이오닉5' ▲2022년 프로페시 기반 중형 세단 '아이오닉6' ▲2023년 대형 SUV '아이오닉7'등 총 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차체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하고,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의 외관은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수상으로 콘셉트카 45는 지난 2월 ‘2020 iF 디자인상’에서 제품 디자인 분야 수송 디자인 부문 '본상'에 이어 또 한 번 디자인상을 받게 됐다. 지난 3월 공개한 프로페시는 공기역학적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차량의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깨끗하고 끊김이 없는 ‘하나의 곡선’이 흐르는 듯한 차체의 형상을 갖췄다.

실내는 기존 자동차의 개념을 뛰어넘는 새로운 개념의 생활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운전대(스티어링 휠) 대신 운전석 양쪽에 장착된 조이스틱을 통해 운전자가 가장 편안한 자세에서 새롭고 직관적인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제네시스의 ▲전용 브랜드 체험관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과 ▲'G90 특별 전시'도 각각 환경 부문과 디지털 상호작용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전기차 콘셉트카 2종이 IDEA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아이오닉 전기차 디자인의 지향점을 전세계에 선보였다"며 "아울러 자동차 디자인 외의 부문에서 금상을 포함해 총 3개 작품이 수상하며 현대차와 제네시스 디자인 역량의 확장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