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최영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악의꽃’ 신뢰의 아이콘 등극
'악의 꽃' 최영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악의꽃’ 신뢰의 아이콘 등극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9.26 0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영준이 ‘악의 꽃’에서 마지막까지 이준기와 장희진 남매를 둘러싼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며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했다.

2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마지막 회에서는 체포 직전 백희성(김지훈 분)의 돌발 행동으로 머리에 치명상을 입어 기억을 잃은 도현수(이준기 분)가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피고인인 누나 도해수(장희진 분)의 증인으로 재판에 서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현수 외에는 내세울 증인이 없어 재판이 불리한 상황에서 최재섭(최영준 분)은 경찰서 내에서 동료 형사들과 도해수 관련 재판이 어떻게 될지 얘기하는 가운데 마을 사람들의 진술에서 범죄의 냄새를 맡게 되고, 참고인 진술조서를 뒤져 재판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일한 증인을 찾아냈다.

증인에 대한 정보를 차지원(문채원 분)에게 전달한 최재섭은 마지막까지 형사의 감을 발휘하며 도현수와 차지원의 든든한 조력자로써 그 역할을 십분 해내며 극중 그의 존재감을 확실히 했다.

16회 전 회차를 보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는 궁금증들이 수두룩하며 끝까지 예측할 수 없기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의 ‘악의 꽃’에서 최영준은 가장 중요한 순간마다 필요한 퍼즐 조각들을 맞춰내며 궁금증을 해결해 주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에 강력계 형사로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박력 있는 모습으로 사건 해결을 위해 물불 안 가리고 동물적 감각을 활용해 범인을 잡으면서도 내 사람들은 살뜰하게 챙기는 반전의 매력을 가진 최재섭 캐릭터를 200% 소화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 최영준, 얼마 전 tvN '빈센조'에 캐스팅 소식을 전한 그가 새로운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빈센조'는 내년 상반기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 = tvN ‘악의 꽃’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