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영국 AR HUD 스타트업 300억 투자…2025년 양산 계획
현대모비스, 영국 AR HUD 스타트업 300억 투자…2025년 양산 계획
  • 김미영
  • 승인 2020.10.07 1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에 적합한 증강현실 헤드업디스플레이(AR HUD) 전문 영국 스타트업에 300억을 투자하고, 2025년 양산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인 AR HUD 분야 선두업체인 영국의 엔비직스에 2500만달러(약 300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AR HUD는 차량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방 도로와 매칭해 전면 유리창에 투영해주는 차세대 안전 편의 장치다. 구현 방식은 크게 기하 광학 방식과 홀로그램 방식으로 구분된다. 기하광학 방식은 넓은 공간이 필요해 적용 가능 차량에 한계가 있다. 반면 디지털 홀로그램은 별도 광학장치 없이 소프트웨어(SW) 만으로 구현할 수 있어 AR HUD 구현에 최적화된 기술로 평가 받는다.

엔비직스는 2010년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출신의 제이미슨 크리스마스 박사가 설립한 디지털 홀로그램 광학기술 스타트업이다. 현재 글로벌 AR HUD 선두업체로 평가받고, 홀로그램 기반 HUD의 양산 경험이 있는 유일한 업체이기도 하다. 엔비직스는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을 바탕으로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AR HUD는 현재 시장 생성단계지만, 향후 10년 간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분야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AR HUD의 경우 2025년 글로벌 100만대 규모에서 2030년 1,200만대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투자와 기존에 보유한 핵심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기능을 연계한 고부가가치 주행정보 표시장치로써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엔비직스와 오는 2025년 양산을 목표로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AR HUD를 공동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운전자의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 차세대 AR HUD 기술을 선제적으로 선보이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완성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그 동안 자체적으로 기술 확보에 주력하며 디지털클러스터, SVM(차량주변모니터링시스템), AVNT(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메틱스), HUD 등 총 4종의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 양산에 모두 성공한 바 있다.

이번에 투자를 결정한 AR HUD는 현재 초기 시장 생성 단계지만 향후 10년간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인포테인먼트 분야의 대표 블루오션으로 꼽힌다. 현대모비스가 이미 보유한 핵심부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기능을 연계한 고부가가치 주행정보 표시장치로써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조성환 현대모비스 전장BU장은 “AR HUD 기술은 안전운전을 위한 필수적인 첨단보조장치로, 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어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양한 원천 기술을 갖춘 글로벌 업체들로의 투자를 지속적으로 단행해 전장부품 생태계를 확대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6월 차량과 외부 인프라를 초고속 통신으로 연결하는 커넥티드 통합관리 제어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이미 제네시스 GV80에 12인치 HUD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현재 5000여명이 넘는 국내 연구개발 인력과 함께 올해 초에는 인포테인먼트 분야에 최적화된 인도 하이데라바드에 소프트웨어 제2 연구개발 거점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