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여가수들의 기싸움? 자리 선정부터 나이 서열까지 화제
'미쓰백' 여가수들의 기싸움? 자리 선정부터 나이 서열까지 화제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08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과 8인 가수들이 드디어 한자리에 모인다.

오는 8일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는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 3인의 멘토진과 8인의 가수가 모두 모인 첫 만남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다.

MBN '미쓰백'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조금씩 잊혀 간 여자 아이돌 출신 가수 8명이 다시 한번 도약을 꿈꾸는 이야기로, 그동안 미처 말하지 못했던 숨겨진 이야기는 물론 인생 곡으로 '제2의 전성기'가 될 터닝포인트를 함께하는 신개념 다큐테인먼트(휴먼다큐+쇼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먼저 '미쓰백'에서 프로듀서 겸 인생 멘토를 맡은 백지영은 "활발하게 활동하다가 안 보이는 가수들이 너무 많다. 자기 인생곡을 만들어 주면 어떨까?"라며 후배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특별한 이유를 전한다. 이어 '인생 매니저' 송은이, '인생곡 마스터' 윤일상 함께 '미쓰백'을 통해 이루고 싶은 취지와 다짐을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앞서 공개될 때마다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8인의 멤버도 한자리에 모인다. 가영(스텔라), 나다(와썹), 레이나(애프터스쿨), 세라(나인뮤지스), 소연(티아라), 소율(크레용팝), 수빈(달샤벳), 유진(디아크)이 바로 그 주인공. 제작진에 따르면 이 멤버들을 찾기 위해 3개월 동안 많은 걸그룹들을 만난 결과, 인생 곡이 절실한 최종 멤버 8인이 결정됐다고.

각자 사연은 다르지만, 노래에 대한 열정 하나로 다시 모이게 된 이 8명의 조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첫 만남이 예고돼 이목이 쏠린다. 어색한 순간도 잠시 치열한 자리 선정부터 나이 서열까지 보이지 않는 기싸움(?)을 하는가 하면, 멤버들이 한 명씩 공개될 때마다 "진짜가 왔구나~"라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놀라움을 금치 못할 예정. 이 모습을 뒤에서 지켜보던 백지영은 "우리 없이 더 재밌네~"라는 반응을 보인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폭언부터 왕따, 스폰 제의 등 걸그룹 출신 가수들의 충격 고백이 공개될 예정. 가수 데뷔를 꿈꾸던 시절부터 무대에서 멀어져야 했던 순간까지 그녀들이 전할 진정성 가득한 사연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 3인의 멘토진과 8인 가수의 첫 만남은 8일(목)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MBN '미쓰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