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내년 신형 '골프 제타 티록' 등 7개 모델 쏟아낸다..."수입차 강자 재도약"
폭스바겐, 내년 신형 '골프 제타 티록' 등 7개 모델 쏟아낸다..."수입차 강자 재도약"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20 1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가 내년 신형 제타, 신형 파사트 GT, 티록, 골프 등 주력 모델을 확대해 수입차 강자로 다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연례행사인 '폭스바겐 미디어 데이'에서 2021년 총 7개의 핵심모델 라인업을 확대하고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이끌 중장기 제품 로드맵을 발표했다. 

우선 폭스바겐코리아는 폭스바겐코리아 역사 상 가장 성공적인 세단 ‘아테온’, 그리고 금일 발표한 ‘신형 제타’에 이어 오는 12월 중형 프리미엄 세단인 ‘신형 파사트 GT’를 잇따라 선보이며 세단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간다.

슈테판 크랍 사장의 스피치 중에 깜짝 등장한 컴팩트 SUV, 티록(T-ROC)은 내년 초 출시돼 국산차들이 주도하고 있는 컴팩트 SUV 시장에 승부수를 던진다. 여기에 2022년을 목표로 새로운 대형 패밀리 SUV 테라몬트도 순차적으로 출시해 넓은 공간의 대형 SUV를 원하는 고객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의 대표 모델이자 한국 시장에서 해치백 시장을 개척한 골프 역시 8세대 신형 모델로 오는 2021년 가을 국내 출시, 해치백 시장 재건에 나선다.

전기차 출시 계획도 밝혔다. 한국 고객들의 선호도와 국내 시장 환경을 고려해 폭스바겐 최초의 순수 전기 SUV인 ID. 4가 첫 번째 전기차로 출시될 예정이며, 2022년 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 라인업인 ID. 패밀리의 도입이 검토될 예정이다.

이로써 폭스바겐코리아는 2022년까지 해치백에서부터 세단, SUV 모델에 이르는 다양한 세그먼트로 라인업을 확장하는 한편, 디젤, 가솔린 및 순수 전기차 등 드라이브트레인에 대한 선택의 폭 역시 넓히게 된다.

수입차 브랜드에 대한 진입 장벽을 줄이는 또 다른 핵심 요소가 바로 고객 접점을 넓히고 고객 만족을 높이는 것인 만큼, 폭스바겐코리아는 고객과 마주하는 곳에서 새로운 콘셉트를 고안해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9월 말 강남구 신사동에 세계 최초로 뉴 폭스바겐의 디자인 컨셉을 반영한 첫 번째 판매 터치 포인트 '시티 스토어'를 오픈했다. 또한 더욱 현대적이면서 진정성을 더한 새로운 디자인 컨셉의 서비스센터인 '시티 익스프레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사람 중심', '디지털 중심'이라는 '뉴 폭스바겐'이 추구하는 브랜드의 핵심 가치를 이 같은 다양하고 새로운 고객 접점에서 지속적으로 전달해 나갈 계획이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이 같은 핵심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에서의 임기를 추가 연장했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는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차종과 파워트레인을 투입,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매우 포괄적이고 매력적인 라인업을 갖출 것"이라며 "폭스바겐은 진정으로 한국에서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이뤄내는 최초의 수입차 브랜드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폭스바겐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