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이런 말실수 처음” 8년을 기다린 이소라의 만행(?)
'히든싱어6' “이런 말실수 처음” 8년을 기다린 이소라의 만행(?)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30 2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히든싱어6’에 오랜 기다림 끝에 출연한 원조가수 이소라가 “한 번도 ‘히든싱어’를 본 적이 없다”는 고백과 ‘역대급 말실수’로 MC 전현무를 ‘말잇못’으로 만들었다.

30일 방송될 ‘히든싱어6’에는 제작진이 8년에 걸쳐 설득한 끝에 시즌 6 마지막 원조가수로 출연하게 된 이소라가 등장했다. 데뷔 앨범이 밀리언셀러에 등극, 1집부터 꾸준히 수많은 히트곡을 냈던 ‘노래하는 시인’ 이소라의 등장에 모두 열광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MC 전현무는 “이소라 씨의 출연을 8년 동안 기다렸다”며 “8년 전 파일럿 방송 당시 평 PD였던 담당 PD가 CP를 거쳐 현재 예능국장이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소라는 “콘서트 때마다 화환이 올 정도로 계속 러브콜을 해 주셔서, 제가 한 번은 나와야 이 프로그램이 채워질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TV도 거의 안 보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일도 드물다는 ‘집순이’ 이소라는 “‘히든싱어’를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서 익숙하지 않은데, 잘 모르더라도 귀엽게 봐 달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MC 전현무는 “뭐 하는 프로그램인지는 아시죠?”라며 미심쩍어했지만, 이소라는 “그럼요. 여기 오기 전에 설명을 엄청나게 많이 들었어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소라는 “제가 2라운드에서 떨어지면 어쩌죠? 오래 가야 할 텐데...”라며 직전 회차에서 충격의 2라운드 탈락을 맛본 원조가수 장범준의 전철을 밟지 않을지 조바심도 냈다.

그런 가운데, 이소라는 본 라운드에서 어떤 원조가수도 하지 않았던 ‘역대급 말실수’를 저질렀다. 주워 담을 수도 없는 이소라의 말실수에 연예인 판정단은 모두 경악 속에 벌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송은이는 “8년 동안 이런 일은 정말 처음이다”라며 당황을 감추지 못했고, MC 전현무는 “나름대로 8년을 했는데...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겨우 상황을 수습했다.

이소라의 ‘허당 매력’과 함께 가슴을 적시는 명곡 열전을 만날 수 있는 JTBC ‘히든싱어6’는 10월 30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JTBC 히든싱어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