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스포티지 첫날부터 1만6천대 날개 달았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 첫날부터 1만6천대 날개 달았다
  • 김기홍
  • 승인 2021.07.07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
신형 스포티지

기아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에 역대급 첫날 계약이 몰렸다.

7일 기아에 따르면 신형 스포티지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6078대로 집계됐다. 이는 쏘렌토(1만8941대)에 이어 국내 SUV 중 역대 두 번째 기록이자 준중형 SUV 부문에서 최고 수치다.

스포티지는 1993년 출시 후 지난 5월까지 전 세계에서 613만6357대가 판매되며 기아 모델 중 처음으로 글로벌 누적 판매 600만대를 돌파한 베스트셀링 차량이다.

신형 스포티지의 인기 비결은 중형급으로 커진 차체와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최첨단 사양을 대거 탑재해 혁신적인 차량 경험을 제공한 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3세대 신규 플랫폼 기반의 대폭 커진 차체를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국내 브랜드 최초로 터레인 모드에 적용한 오토 기능은 머드·스노우·샌드 외에도 지형 조건에 따라 4WD, 엔진, 변속기, 제동시스템을 통합 제어해 자동으로 최적의 주행성능을 구현하고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한다.

신형 스포티지에는 1.6 터보 가솔린, 2.0 디젤,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3개의 신규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1.6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 kgf·m, 복합연비 12.5km/ℓ이며 2.0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 토크 42.5kgf·m, 복합연비 14.6km/ℓ의 성능을 갖췄다.

판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의 경우 ▲트렌디 2442만원(개별소비세 3.5% 반영) ▲프레스티지 2624만원 ▲노블레스 2869만원 ▲시그니처 3193만원이다. 2.0 디젤은 ▲트렌디 2634만원 ▲프레스티지 2815만원 ▲노블레스 3061만원 ▲시그니처 3385만원이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기존 준중형 SUV에서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실내공간에 대한 고객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품격 SUV로 완전히 탈바꿈한 신형 스포티지를 통해 준중형 SUV 시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