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40년 수소에너지 대중화 선언…"수소사회 실현"
현대차그룹, 2040년 수소에너지 대중화 선언…"수소사회 실현"
  • 김기홍
  • 승인 2021.09.12 0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2040년 수소사회을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이 많은 대형트럭, 버스 등 상용차 분야에 수소전기차를 확대 보급하고, 향후 사회 전반에 수소에너지 활용으로 발전시킨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7일 온라인으로 '하이드로젠 웨이브' 행사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수소비전 2040'을 제시했다.

정의선 회장은 기조발표에서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런 수소사회를 2040년까지 달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우선 세계 자동차 회사 중 처음으로 2028년까지 이미 출시된 모델을 포함한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하고, 향후 출시되는 모든 상용차의 신모델은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로 출시하기로 했다. 점진적으로 내연기관 상용차는 생산이 중단된다는 뜻이다. 이를 통해 2030년 내수 상용차 시장에서만 연간 20만톤 이상의 수소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상용차를 앞세워 연 40만대에 이르는 유럽 중대형 상용차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또 2030년 약 700만대 규모로 예상되는 글로벌 소형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전장 5∼7m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목적기반모빌리티(PBV)를 개발하고, 향후 상용차 부문에 자율주행과 로보틱스까지 결합할 방침이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내년 상반기 국내에서도 양산한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완전 자율주행(무인) 수소 모빌리티 '이-보기(e-Bogie)'와 이를 기반으로 한 무인 운송시스템 콘셉트 모빌리티 '트레일러 드론'이 처음 공개됐다.

보기는 열차 하단의 바퀴가 달린 차대를 일컫는 것으로, 이-보기는 사람이 탑승하는 공간이 없고 일반적인 차량의 반 정도 높이의 편평한 형태로 상부에 다양한 화물이나 구조물을 얹은 채 자율 주행이 가능하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2대의 이-보기 위에 트레일러가 얹혀 있는 형태로,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트레일러 드론이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 주행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정 회장은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 이외의 모빌리티·에너지 솔루션 분야에도 적용하는 등 미래 비즈니스 영역을 지속해서 확장하겠다"며 "트램, 기차, 선박,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다양한 이동 수단뿐 아니라 주택, 빌딩, 공장, 발전소 등 일상과 산업 전반에 연료전지를 적용해 전 세계적인 수소사회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현재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보다 크기와 가격은 낮추고 출력과 내구성을 높인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으로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2023년 내놓을 3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시제품인 100kW급과 200kW급 연료전지시스템도 처음 공개했다. 100kW급 연료전지시스템은 넥쏘에 적용된 2세대 연료전지시스템과 비교해 부피를 30% 줄였다. 

상용차용으로 개발 중인 200kW급 연료전지시스템은 넥쏘의 시스템과 크기는 비슷하지만 출력은 2배 정도 강화했다. 내구성 역시 2∼3배 높인다. 향후 상용차용 고내구형 연료전지시스템은 50만km 이상 주행거리를 확보할 계획이다.

3세대 시스템 가격은 지금보다 50% 이상 낮추고, 2030년께에는 가격을 더 낮춰 수소전기차가 일반 전기차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 수소차에 전기차의 강점을 융합한 고성능 수소연료전지차 '비전 FK', 이-보기에 비행드론과 소방용 방수총을 결합한 '레스큐 드론', 이동형 수소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 등도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8∼1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수소모빌리티+쇼'에 트레일러 드론 등을 전시해 일반인도 관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수소는 인류가 환경재앙을 극복하는 데 있어 강력한 솔루션 중 하나임이 확실하지만 일부 국가나 기업의 노력만으로 우리가 바라는 수소사회로 빠르게 전환하기는 쉽지 않다"며 "각국 정부와 기업의 많은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