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팀 전북현대, 13인승 글로벌 리무진 버스 선물 받았다
우승팀 전북현대, 13인승 글로벌 리무진 버스 선물 받았다
  • 박한용
  • 승인 2021.12.06 1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현대 모터스가 K리그 우승 및 사상 첫 5연패 달성으로 글로벌 축구 클럽으로 도약했다.

현대차에서는 우승 선물론 13인승 '달리는 오피스' 버스를 선물했다.

열악한 수준의 K리그 다른 팀들과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실력은 물론 멋진 클럽하우스, 글로벌 홍보마케팅 기법, 선수 및 프론트 최고대우 등으로 사실상 국내 팀이 아니라 글로벌 축구단의 위용을 갖추고 있다.

이번에 받은 차량은 경기 운영에 대한 전략 회의를 할 수 있게 최적의 사양을 구현한 유니버스 작전지휘차는 선수단과 코치진이 활용 가능한 13개의 승객석을 확보했으며, 이동 공간과 회의 공간을 분리해 전술 차량으로써 특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효율적인 프레젠테이션과 경기 영상 분석을 위한 65인치 TV와 소파를 비롯 오퍼레이터 전용 시트를 적용했다.

차량 디자인은 내외관에 전북 현대 모터스의 팀 컬러인 그린과 엠블럼을 적용해 상징성을 높였다.

전북 현대 모터스는 효율적인 작전 계획 수립을 위한 공간, 선수와 코치진의 안락한 이동 등을 제공하는 유니버스 작전지휘차를 2022년 시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팬들과 경기 관람객들이 차량을 경험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왼쪽부터)전북 현대 모터스 홍정호 선수, 이운재 코치, 김두현 수석 코치, 김상식 감독이 유니버스 작전지휘차에서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전북 현대 모터스 홍정호 선수, 이운재 코치, 김두현 수석 코치, 김상식 감독이 유니버스 작전지휘차에서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전북 현대 모터스 홍정호 선수, 이운재 코치, 김두현 수석 코치, 김상식 감독, 안재석 코치, 박원재 코치가 유니버스 작전지휘차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전북 현대 모터스 홍정호 선수, 이운재 코치, 김두현 수석 코치, 김상식 감독, 안재석 코치, 박원재 코치가 유니버스 작전지휘차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관계자는 “유니버스 작전지휘차와 같이 모듈화와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대응할 수 있는 고객 맞춤형 모빌리티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버스 부문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새로운 미래형 공간을 제공하는 모빌리티로 접근해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를 개발했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는 승객의 이동 공간과 함께 다양한 업무가 가능한 공간을 분리한 이동형 오피스로 지난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전시한 바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