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아동 꿈 지원 '포르쉐 버츄얼 런' 성료
포르쉐코리아, 아동 꿈 지원 '포르쉐 버츄얼 런' 성료
  • 박한용
  • 승인 2021.12.23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코리아가 난치병 아동들의 꿈과 소원을 지원하는 ‘포르쉐 버츄얼 런(Porsche Virtual Run)’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종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포르쉐 버츄얼 런’ 프로젝트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었다. 전 세계 포르쉐 직원들이 달린 누적 거리만큼 기부금이 적립되고, 모금된 전액은 메이크-어-위시(Make-A-Wish) 재단을 통해 들어온 많은 소원들을 성취하는 데 사용한다.

포르쉐코리아의 모든 임직원 역시 이번 ‘포르쉐 버츄얼 런’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서울에서 해남 땅끝 마을까지의 거리에 해당하는 총 766.72km 달성을 통해 국내 난치병 아동 3명의 소원을 들어줄 수 있게 되었다.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포르쉐에게 사회적 헌신은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로, 더 많은 아동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최대한 많은 거리를 달렸고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며, “포르쉐코리아를 포함한 35개국 이상의 포르쉐 직원들은 난치병 아동들의 많은 소원들에 대한 동기 부여를 통해 기대치를 뛰어넘는 거리를 달리며 진정한 스포츠맨십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진행된 이번 ‘포르쉐 버츄얼 런’ 프로젝트에서는 전 세계 2,300명 이상의 포르쉐 직원들이 총 67,559km의 누적 거리를 달성했다. 특히, 직원들의 열정과 재단의 많은 소원을 실현하기 위해 기존 1km당 50센트에서 3유로로 기부금을 상향 조정했으며, 메이크-어-위시 재단에 총 20만 유로를 기부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포르쉐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