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차에 제격' 현대차 수소차, 세계 최초 수소청소트럭으로 탄생했다
'대형차에 제격' 현대차 수소차, 세계 최초 수소청소트럭으로 탄생했다
  • 김미영
  • 승인 2021.12.30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는 승용 보다 트럭이나 공사용 대형 장비를 위해 개발된 파워트레인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수소청소트럭을 통해 삶의 개선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우리 이웃들의 삶을 개선시키는 과정을 담은 2021 미래 신기술 빅캠페인 영상 ‘디어 마이 히어로(Dear My Hero : 나의 영웅에게)’를 30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주거지에서 주로 운행하는 청소트럭에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적용하면 배출가스를 아예 없앨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음 감소 효과도 높아 환경미화원과 주민 등 지역사회에 다양한 친환경적인 혜택이 주어질 것이라는 아이디어로 수소청소트럭을 개발했다.

이 트럭의 개발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창원시 등 여러 참여기관의 노력이 함께 들어갔다.

영상에 등장하는 수소청소트럭은 연료전지 시스템과 수소탱크 등을 기존의 청소트럭에 맞게 설계를 최적화한 모델로서 2021년 1월부터 경상남도 창원시의 환경 미화 작업에 투입되어 실증 운행을 진행해왔다.

‘디어 마이 히어로’ 영상은 깨끗한 도시를 가꾸는 주인공인 환경미화원이 기존의 내연기관 청소트럭과 일하면서 겪는 업무의 고충을 보여준 뒤, 수소청소트럭이 투입되면서 업무 환경이 크게 개선되는 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수소청소트럭은 넥쏘에 적용된 연료전지 시스템 2개가 들어가 최고출력이 190kw 이며 특수하게 제작된 모터(최고 출력 240kW, 최대 토크 3,800Nm) 덕분에 9.5t에 이르는 차체 중량에 4.5t의 쓰레기를 가득 싣고도 가파른 언덕길을 가볍게 오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수소청소트럭은 전체적인 소음을 기존 대비 약 40% 줄여 환경 미화원들이 작업을 더욱 효율적으로 수행하게 돕는다. 운행 시와 정차 시 모두, 전기 모터나 기계음 정도만 들릴 뿐, 내연기관 상용차에서 발생했던 소음이나 진동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주로 새벽에 이루어지는 수거작업의 특성상 주민들의 차량 소음 관련 민원도 줄어드는 효과를 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