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2022년형 F1 경주차 'F1-75' 공개...창립 75주년
페라리, 2022년형 F1 경주차 'F1-75' 공개...창립 75주년
  • 김미영
  • 승인 2022.02.21 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 F1-75 샤를 르클레르 & 카를로스 사인
페라리 F1-75 샤를 르클레르 & 카를로스 사인

페라리 레이싱팀은 2022 F1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할 경주차 'F1-75'를 공개했다. 

페라리 본사가 위치한 마라넬로의 게스티오네 스포르티바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F1-75는 페라리가 만든 68번째 F1 차량이다.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가 개발한 레드 컬러가 돋보이는 F1-75는 페라리 창립 75주년을 기념하는 모델이다. 이탈리아 국기도 기념 로고와 함께 적용했다.

페라리 엔지니어들은 올해부터 시행될 신규 기술 규정에 대한 독창적 해석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레이스카인 F1-75를 탄생시켰다. 

디자인 단계에서는 혁신적이고 파격적인 접근법을 시도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요소는 낮아진 차체다. 최상의 공기역학 성능을 달성하기 위해 PU 패키징과 부속품에 심혈을 기울였다. 40년 만에 그라운드 이펙트를 부활시켰고, 피렐리 타이어 규격은 18인치로 키웠다.

작년에 처음 팀을 이룬 모나코 출신 샤를 르클레르와 스페인 출신 카를로스 사인츠가 F1-75를 타고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안토니오 지오비나치와 믹 슈마허가 예비 드라이버로 참가한다. 테스트 드라이버를 맡은 로베르트 슈와츠만은 이번 시즌 동안 금요일에 열리는 두 번의 연습 경기에 출전할 계획이다.

마티아 비노토 스쿠데리아 페라리 감독은 “F1-75는 우리 모두의 재능, 열정, 헌신의 집약체”라며 “이 차량을 통해 팬들이 다시 한번 페라리에 대한 자부심을 느끼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FM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