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드라마 '별똥별' 김영대, 믿었던 가사도우미에 발등 찍혀 멘탈 파괴
금토드라마 '별똥별' 김영대, 믿었던 가사도우미에 발등 찍혀 멘탈 파괴
  • 지피코리아
  • 승인 2022.05.22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 10회부터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태성(김영대), 한별(이성경)이 쌍방 연애에 접어들었고 설렘과 풋풋한 연애 무드도 잠시, 태성을 둘러싼 위기들이 속속 드러났다. 태성의 가사도우미 명희(소희정)가 그의 멘탈을 부수고, 아들 태성에게 더 다가가고 싶은 시우(최지우)의 속 사정이 공개돼 긴장과 재미의 연속이었던 것. 뿐만 아니라 새로운 안티 세력의 등장으로 앞으로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촬영 중에 바빠서 만나지 못할 때엔 일상을 찍은 사진을 공유하며 태성과 한별은 사랑을 키우고 있었다. 달달함도 잠시, 태성은 위기에 빠지고 이를 감지한 유성(윤종훈)과 한별(이성경)이 해결사로 나섰다.

'겉바속촉' 태성은 가사도우미로서 솜씨가 부족해도 명희가 가진 진심을 믿었기에 인연을 이어왔다. 항상 깜박하는 명희를 위해 몰래 병원도 알아보고 시우에게 머리채 잡힌 사건 후에는 그를 걱정하여 연락도 취하고 치료비도 챙겨줬다. 하지만 명희는 사실 엄청난 재력가였고 남자 연예인들과 친분을 쌓는 것을 낙으로 삼는 사람이었다. 과거 태성이 다른 연예인들과 다르게 고가의 선물을 거부하고 자신을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자 억하심정을 품고 태성의 측근으로 잠입, 계속 짠 음식을 먹이며 그를 괴롭혀왔다.

갑자기 그만두겠다는 명희의 말에 태성은 너무도 미안해하며 붙잡았지만 작별 포옹 중 충격을 받는다. 명희가 태성에게 "그러니까 선물 줄 때 좀 받지 그랬어. 앞으로 짠 음식을 먹으면 넌 내가 생각날 거야. 어때? 이제 나도 특별해졌지?"라고 속삭이며 정체를 드러낸 것. 믿었던 사람에게 상처받은 태성은 상황이 이해도 안 되고 혼란스러워 몸져누웠다. 한별이 곁을 지키며 태성을 위로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태성의 전 매니저 민규(이한익)이 공태성 안티카페 회원임이 밝혀져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그가 기자들에게 제보 사진을 뿌리자 태성과 한별의 휴대폰이 동시에 울려 심상찮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예고했다.

10회를 통해 김영대는 톱스타가 일상에서 겪는 설렘과 불안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샀다. 믿었던 사람이 사실 완전히 다른 사람이고 자신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접근했다는 점은 누가 봐도 충격적이었다. 시청자들은 "상처받는 순간의 눈빛이 너무 슬퍼 보였다", "사실 여린 사람인데 이런 사건들 때문에 까칠해지는 듯" 하며 걱정 어린 반응을 보냈으며 드디어 시작된 한별과 연애에 달달한 기대를 보냈다. 또 "꽁별즈 달달한 것도 좋지만 같이 위기를 극복할 것 같아 더 기대된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김영대를 비롯해 이성경, 윤종훈 등이 출연하며 최지우의 특별 출연으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tvN '별똥별'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