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오현경, 마지막까지 빛난 존재감…'믿보배' 재입증
'신과의 약속' 오현경, 마지막까지 빛난 존재감…'믿보배' 재입증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2.17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오현경이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진가를 재입증했다.

지난 16일 종영한 MBC 주말특별기획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극 중 오현경은 야심가 재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현경은 첫 등장부터 날카로운 눈빛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단번에 압도하는 것은 물론,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며 남다른 존재감 뽐냈다.

천지그룹을 손에 넣고자 하는 목표가 있는 인물이었기에 늘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만큼, 오현경은 특히 살벌한 야망의 소유자 올케 나경(오윤아 분)과의 대립각으로 극의 흥미도를 높였다.

오현경은 나경에게 끊임없이 날을 세우는 것을 시작으로 한 치도 눈을 뗄 수 없는 심리전을 펼쳤고, 쫄깃하고 밀도 높은 긴장감을 선사하며 매회 매 장면 긴장감 메이커로 활약했다.

또한 오현경은 나경이 도가 지나친 악행을 벌일 때면, 우회를 모르는 직설화법과 시원 짜릿한 돌직구 언행으로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감을 선사했으며 하루에도 몇 번씩 상황에 따라 롤러코스터같이 변화는 감정 열연은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오현경의 모성애 열연 역시 엿볼 수 있었는데, 아들에 관한 일이라면 눈빛부터 바뀌는 강한 카리스마와 자신보다도 아들을 우선순위에 놓는 진한 모성애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처럼 오현경은 눈빛, 표정, 말투, 행동 등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캐릭터에 온전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범접 불가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지피코리아 뉴스팀 gpkorea@gpkorea.com, 사진=MBC '신과의 약속' 캡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