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사물인터넷 탑재한 전기레인지 출시
LG전자, 사물인터넷 탑재한 전기레인지 출시
  • 김기홍
  • 승인 2018.04.29 13: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스마트홈 생태계를 전기레인지까지 확장했다.

LG전자는 29일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탑재한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 `BEY3GT`을 선보였다. 무선인터넷을 탑재해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제품의 사용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는 거실이나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의 ‘스마트씽큐(SmartThinQ)’ 앱으로 손쉽게 화구의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끄거나 출력을 낮출 수 있다. 화구를 잘 껐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경우에도 집으로 다시 돌아가지 않고도 스마트폰으로 화구의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끌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전기레인지 신제품 전체에 IoT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은 인덕션 버너 2구와 하이라이트 버너 1구를 탑재했다. 사용자가 조리 방법, 조리용기 종류 등에 따라 원하는 버너를 선택해 요리할 수 있다. 특히 인덕션 화구는 전기 공사를 하지 않아도 최대 3,000와트의 고화력을 낼 수 있다. 열 전달 효율이 높아 동급 화력의 가스레인지보다 요리시간이 57% 단축된다. 

신제품은 화구를 켠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출력을 차단하고 온도 감지 센서를 탑재해 일정 온도 이상이 되면 스스로 출력을 조절하는 '2중 과열방지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신제품은 상판에 독일의 유명 특수유리 제조업체 ‘쇼트(SCHOTT)’社의 블랙 세라믹 글라스 소재를 적용했다. 가격은 169만원.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전자


관련기사